> 경제 > 경제칼럼
[농엽이야기] 식탁에서 각광받는 '산야초'
장영호 (경남도농업기술원 약용자원연구소장)
박성민  |  smworld17@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30  22:43: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장영호 경남도농업기술원 약용자원연구소장


농업용어사전에 산야초(山野草)는 ‘산이나 들에 자생하는 풀로 반추가축의 조사료로 이용됨’으로 표기되어 있다.

산야초는 일반 재배채소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만큼 강한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 고요한 숲 속에서 고고히 뿌리를 박고, 하루종일 뜨거운 햇볕을 충분히 받으면서 청결한 공기를 호흡한다. 이윽고 해가 지고 시원한 기운이 감돌면 대낮의 힘찬 광합성 활동의 피로에서 휴식을 취한다. 밤중에 내리는 촉촉한 이슬과 서늘한 바람이 식물을 건강하게 하는 환경이 된다. 이렇듯 천기와 지기를 머금고 자라는 야생식물이 일반 채소에 비해 몇 배나 높은 다양한 영양소를 품고 있다는 것은 당연한 것이며 보다 강인한 생명력이 넘쳐 있기 마련이다. 그래서 해충이나 병균이 침입해도 별로 피해를 받는 일이 없이 씩씩하게 성장해나간다. 그러므로 산야초를 음식으로 먹는다는 것은 천혜의 생명력을 물려받는 것이 된다.

농작물을 계속 재배하면 토양의 양분은 점점 상실되어 지력이 약해지고 결국은 영양성분이 빈약한 것을 거두어들이게 된다. 하지만 산야초는 야생하다가 겨울을 맞아 시들면 스스로의 몸체를 흙으로 환원시켜 이듬해에 자라는 식물은 계속 풍부한 영양소를 지니게 된다. 특히 야생식물에는 엽록소가 대단히 풍부하여 채소에 비해 훨씬 생명력이 넘친다는 점이다. 식물의 종류에 따라 각종 유효성분을 갖고 있으며, 기적적인 약효를 나타내는 일이 적지 않다. 그러나 그 대부분의 산야초의 유효성분은 불분명한 상태로 현대과학의 분석으로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고기를 먹을 때는 2~3배 이상의 채소를 곁들여 먹는 것이 좋다고 하는데 이 경우 야생의 약채(藥菜)를 이용한다면 건강증진에 큰 성과를 얻을 수 있게 된다.

고기, 우유, 계란, 채소를 중심으로 한 서구식 요리가 선보이게 되면서부터 흰설탕의 소비도 늘고 백미식이 일반화되었다. 이러한 가운데 산야초의 존재가 잊혀지게 되었고 동시에 사람들의 체질과 기질도 변화하게 되어 예상치 못한 질병의 위협을 받고 있는 것이다.

인공적인 식품을 지나치게 먹어서 생명력이 극도로 떨어져 있는 현대인은 산야초를 많이 활용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이다. 산야초를 먹지 않게 된 것이 생명력을 잃게 한 원인이라고 해도 큰 잘못은 아닐 것이다. 그러므로 발밑에 자라고 있는 보잘것없는 풀이 무엇보다도 매우 귀중한 것임을 알아야 한다. 주변에 흔히 자라는 풀, 무심히 밟고 다니는 잡초들을 다시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장영호 경남도농업기술원 약용자원연구소장


박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