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창] 빨간불
[비주얼창] 빨간불
  • 김지원
  • 승인 2017.08.0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주얼창] 빨간불


[비주얼창] 빨간불

입추가 웬말이냐. 말복이 남아서 그랬는지, 윤달이 끼어서 그랬는지 아직 더워 죽겠다고 아우성이다. 비 없는 장마도 무심하고, 이웃나라로 태풍이 지나가도 비소식이 감감하다. 기후변화가 이제 정말 남 이야기가 아니다. 하루종일 냉방기를 틀어대니 간신히 더위는 피했더라도 내년엔 더할 지 모를 기후변화만 부추기는 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심정에 빨간불 하나 켜놓고 곰곰히 생각해봐야 할 노릇이다.

김지원 미디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