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철학을 입은 예술가들’ 10월까지 하동서 순회전
최두열  |  hadong8050@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0  23:04: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강국진, 김영원, 최운, 김아타 등 우리나라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거장들의 작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문화·예술의 고장 알프스 하동에서 열린다.

하동군은 오는 11일∼10월 10일 두 달간 문화예술회관 아트갤러리에서 금강미술관의 ‘철학을 입은 예술가들’ 순회전(展)을 갖는다고 10일 밝혔다.

‘철학을 입은 예술가들’ 순회전은 지역문화 발전을 지향하는 창원 금강미술관이 기획한 전시회로, 미술비평집 ‘미술, 철학을 입다’에 수록된 작품 중 40여 점이 선별되었다.

‘철학을 입은…’ 순회전에는 한국현대미술의 실험적 개척자 강국진, 광화문 세종대왕상을 조각한 조각가 김영원, 한국현대미술 1세대 최운 등 한국 현대미술의 초석을 다진 대가들의 작품과 경남 지역 중견작가 등 총 36명의 작품 41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의 모티브가 된 미술비평집 ‘미술, 철학을 입다’는 금강미술관 이성석 관장이 17년간 미술평론가로 활동하며 쓴 작가작품전시에 관한 평론과 칼럼을 묶은 책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현대미술작가들이 철학적 개념을 미술작품으로 어떻게 표현하고 연결시켰는지 엿볼 수 있다.

한편 책의 저자 이성석 관장은 1961년 하동출생으로 경남도립미술관 학예연구팀장, 제53회 베니스비엔날레 특별전 공식큐레이터(Atta Kim : On Air 기획), 창원대학교 강사, 한국화랑협회 사무국장 등을 역임했다.

최두열기자

 
전시회(유택렬-새들)
유택렬-새들/하동군/
전시회(최운-동행)
최운-동행/하동군/
전시회(휴고 -Mission Accomplished)
휴고-Mission Accomplished/하동군/

 
최두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