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의회소식
진주시의회, 사무국 인사 조례 추진
정희성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0  23:23: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속보=의회사무국 직원 인사를 놓고 진주시와 갈등을 빚고 있는 진주시의회(본보 7월 21일 4면, 27일 2면 보도)가 의회사무국 직원 인사시 의장 추천권을 제도화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10일 일부 시의원들에 따르면 의장단을 중심으로, 이 같은 내용의 조례안을 제정해 오는 9월 열리는 임시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법 제91조 2항에는 ‘사무직원은 지방의회 의장의 추천에 따라 그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임명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진주시와 시의회는 그 동안 인사 전 사전조율을 통해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 냈다. 시의회 의장을 지낸 적 있는 A 전 의원은 “관례적으로 인사 전, 시의회와 진주시가 합의를 통해 인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예산 삭감 등의 문제로 진주시와 시의회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사전조율에 실패했고 문제가 발생했다. 합의가 되지 않자 시의회는 법 규정에 따라 지난달 18일 의회사무국 직원을 추천했다. 하지만 진주시는 “지방자치법은 강제조항이 아니다. 공무원 인사는 진주시장의 고유권한이다. 이를 침해하면 안 된다”며 비추천 인사를 발령냈다. 이에 시의회는 인사 철회를 요구하며 행안부와 법제처에 유권해석을 요청하는 한편 법적 대응을 밝힌 바 있다.

이성환 의회 운영위원장은 “행안부에서 의장의 추천이 없거나 추천하지 않은 자를 지방자체단체장이 지방의회 사무직원으로 임명하는 것은 위법한 임용으로 볼 수 있다는 회신을 해왔다”며 “법제처의 경우 시의회가 질의 당사자가 되지 않는다고 통보해, 진주시에 해당 사항을 질의해 줄 것을 며칠 전 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9월에 열리는 임시회 때 조례안을 상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사무직원 인사와 관련해 그 취지에는 시의원들도 공감을 표하고 있지만 예산 삭감문제로 시의원들 간의 반목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진주시도 조례 제정에 반발할 가능성이 높아 심사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정희성기자

 
정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