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열정과 세월이 만든 멋김귀현기자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5  16:58: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귀현기자
취재 차 들른 서실과 ‘체험관’에서 묵향과 나무 향을 맡고 왔다. 이른 오전부터 속속 찾아든 이들이 제각기 작품을 만들어내고 있는 현장이었다. 두 장소 모두 대회에서 수상자를 배출한 곳이어서 들렀지만 그 곳에서 뜻밖의 환기를 얻고 왔다.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는 중에도 진주 ‘일목헌’ 소속 회원들은 뒤도 한 번 돌아보지 않았다. 망치질이 한창인 지라 방해가 되는 것은 아닐지 조심스러운 마음이 들었다. 점심 때쯤 제 때 식사도 마다하고 작업을 이어가겠다는 목소리에는 ‘늘 그랬다’는 듯한 느낌이 묻어있었다.

경상남도서예대전 대상 수상자인 배무선 씨를 만나러 갔던 서실에서도 비슷한 모습을 봤다. 오후면 분주해진다던 서실에서 오전부터 들른 이를 마주쳤다. 왜 작업에 매진하는지 물었을 때 대답이 나오기 까지의 시간은 짧았다. 두 곳에서 만난 사람들은 모두 ‘좋아서 하는 일’을 잘 하기 위해, 그저 묵묵히 세월을 쌓았다.

평화로운 일상에서도 유용할 만한 시간은 길지 않다. 틈을 내서 할 일을 만든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안다. 종종 무료함을 느끼던 차에 무료한 줄 모르고 공부하는 이들과의 만남. ‘멋진’ 열정 앞에서 새삼 열없어진 마음이었다.

일목헌목재체험관서 인터뷰 말미 들었던 말이 기억에 남는다. 최해렬 씨는 “서각을 하려면 생나무를 들여와 꼬박 10년을 견뎌야 쓸 수 있다”고 했다. 무료함에 돌을 던져준 ‘멋’ 앞에서 깨닫는다. 10년을 버틴 나무를 두드리는 이들, 붓을 잡은지 10년을 훌쩍 넘긴 이들께 존경을 표한다.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