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경남도, ‘낙동강 보 개방 현장 대응팀’ 운영
최창민  |  cchangm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22:55: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는 낙동강 합천창녕보와 창녕함안보 개방 확대에 따라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현장 대응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보 개방 확대 결정은 다양한 보 개방 방식과 수위조건에 따른 물 흐름 변화, 수질 및 수생태계 변화, 지하수위 변동, 보 구조물 상태 등을 모니터링하고 향후 운영방향 결정에 필요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한 것이다

보 개방 확대에 따른 목표 수위는 합천창녕보 2.3m, 창녕함안보 2.2m이다. 수위는 수생태계 등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간당 2~3㎝ 수준의 속도로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낮춘다.

창녕함안보는 동절기 중 확대 개방 이후 영농기 농업용수 공급 등을 감안, 내년 3월말에는 농업용수 사용이 가능한 수준으로 다시 수위를 회복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보가 위치한 창원시 등 5개 시·군의 취수장, 양수장, 친수시설 등에 대하여 일제 사전 점검을 실시했다.

보 개방을 확대하는 13일과 14일에는 도 환경산림국장이 낙동강 합천창녕보, 창녕함안보 현장을 방문해 개방 상황을 파악하고 주변 하천순찰을 실시했다.

또한 보 개방 확대 기간 중 발생할지 모르는 각종 상황에 대해 신속한 파악과 보고체계를 구축하고 관계기관별 유기적인 대응을 위한 ‘현장 대응팀’을 운영한다.

‘현장 대응팀’은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해 운영하며, 도내 용수 지하수 영농 어업활동 등에서 발생하는 각종 피해 접수 및 일일 상황을 보고하고, 신속한 현장 조사와 비상대응 조치를 통해 보 개방 확대로 인한 도민 피해를 최소화 할 계획이다.

정한록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낙동강 보 개방 확대 조치로 도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 등과 협업해 신속한 현장대응 체계를 가동함은 물론 철저한 수질검사와 정수처리로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최창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