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안부가 궁금하여(나석중)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30  15:24: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디카시-안부가궁금
디카시-안부가궁금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안부가 궁금하여

안부가 궁금하여

풀꽃도 전화 걸어볼 데가 있다

그리움의 힘으로 꽃을 피우는…

-나석중(시인)



끝내 마지막 버튼을 누르지 못하고 돌아 섰던 날들의 기억이 스멀거리는 디카시다. 안부가 궁금하여서 안부를 묻자와, 길게 늘어선 대열에 끼여 호주머니 속 동전을 이리저리 굴리던 순간들 말이다. 떨리는 가슴을 어쩌지 못해 가까스로 다가간 순서를 양보하고 다시 맨 뒷줄에 매달리곤 하였는데, 가느다랗게 건넬 첫마디를 찾아 몇 번이고 목소리를 가다듬던 그런 시절이 우리에게 있었던 것이다.

그리움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깊이를 가지고 있는 것이라지만 자꾸만 희미해져 가는 이름 뒤에 감추어진 얼굴, 얼굴들. 하지만 때때로 그 아련한 힘으로나마 작은 꽃잎을 피워보는 것이 삶이 아니겠나. 공중전화 부스 안으로 슬며시 자리한 풀꽃을 통해 시인의 상상력은 이토록 힘이 세다. 잊었던 추억을 슬며시 꺼내 읽게 하는 힘 말이다. 오늘 나는 머나먼 그대에게 그리운 안부를 묻나니…./ 천융희 《시와경계》 편집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