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도내 2곳 땅밀림 발생지 미복구 ‘방치’하동 옥종면·합천 쌍책면 일원
정희성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21:30: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포항 지진으로 ‘땅밀림’ 현상이 알려진 가운데 땅밀림이 발생한 후 아직도 복구가 되지 않은 지역이 경남 2곳을 포함해 전국 5곳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6일 산림청에 따르면 1984년 충남 논산에서 땅밀림 현상이 발견된 이후 지난해까지 전국 28곳에서 땅밀림이 발생했다. 하지만 이 중 23곳은 복구가 됐지만 합천군 쌍책면(2012년), 하동군 옥종면(2015년) 일원 등 5곳은 복구가 되지 않고 있다.

합천의 경우 관리주체는 경남도청이며 하동군 옥종면은 산림청 서부지방청이다.

눈여겨 볼 대목은 경남에서 유독 땅밀림이 현상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땅밀림이 발생한 28곳 중 경남이 9곳을 차지했다. 이중 7곳은 복구가 완료됐다. 땅밀림이 발생한 지역은 양산시 어곡동(2012년), 사천시 곤명면·서포면(2011년), 합천군 가회면(2012년), 김해시 주촌면(2002년)·상동면(2004년),하동군 악양면(2011년) 등이다. 이 때문에 경남을 포함해 최근 지진이 빈발하고 있는 경주, 포항 등 영남권에 대한 정밀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산림청에서 자료를 받아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한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은 “지진이나 집중호우가 발생하면 대규모 산사태가 일어날 수도 있다”며 “신속한 복구 공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땅밀림에 대한 경보체계도 미비하다. 아직 2개소(하동, 포항)밖에 설치하지 못한 땅밀림 계측기를 전국의 나머지 26개소에도 설치하고 땅밀림 계측 시 주민들에게 바로 알리는 시스템을 시급히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땅밀림 복구 공사와 경보체계 구축을 위한 전국 땅밀림 조사 예산을 편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희성기자

 
정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