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 교육
도내 학교폭력 피해 소폭 감소현장중심 학교폭력예방·근절정책 성과
강민중  |  jung@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21:30: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도내 학교폭력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9월 18일부터 10월 27일까지 진행한 ‘2017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결과, 학교폭력 피해가 줄어들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도내 초등학교 4학년에서 고등학교 2학년 재학생 전체 25만9573명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했으며 25만2835명(97.4%)이 참여했다.

실태조사는 학교폭력 피해 경험, 가해 경험, 목격 경험, 예방교육 효과 4개 영역 20여 문항이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 학교폭력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1460명으로 0.58%이며, 2016년 2차 0.64%(1669명)와 대비해 209명이 감소했으며 전국 피해응답률 0.8% 보다 0.2%p 낮은 수준이다.

학교급별 피해응답률은 초등학생 1.0%, 중학교 0.4%, 고등학교 0.2%로 전년도 동차 대비 초등학교 0.2%p 감소, 중학교 동일, 고등학교 0.1%p로 낮아졌다.

피해유형(복수응답)별로는 언어폭력이 34.7%로 가장 높았고, 집단따돌림(15.5%), 신체폭행(11.9%), 스토킹(11.4%), 사이버 괴롭힘(9.4%), 금품갈취(6.9%), 강제추행 및 성폭력(5.4%), 강제 심부름(4.8%)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경험 장소로는 ‘교실 안’(34.5%), ‘복도’(12.9%), 급식소 및 매점 등(10.1%), ‘운동장’(6.8%) 등 학생들이 주로 생활하는 학교 안(71%)에서 발생했다. 시간은 ‘쉬는시간’(38.1%), ‘점심시간’(16.6%), ‘하교이후’(13.1%), ‘수업시간’(10.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 가해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663명이며 학교폭력 가해응답률은 0.3%로, 2016년 2차 대비 동일했다.

학교폭력을 목격한 학생의 응답률은 2.0%(4959명)로 전년 동차 대비 0.3%p 감소했다. 학교폭력 목격 후 반응은 ‘말리거나 도와줬다’는 도움비율은 63%, ‘알렸다’의 신고비율은 17.2%로 도움 및 신고비율이 80.2%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현장중심의 종합적인 학교폭력예방정책 등을 통해 학생들이 학교폭력이 유발하는 문제점을 제대로 인식하면서 학교폭력이 점진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며 “범사회적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학교폭력예방을 위한 현장중심 학교폭력 예방활동과 피·가해 학생 관계회복 등 회복적 생활교육 등을 지속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강민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