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재의김순철 창원총국 취재부장
김순철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17  21:47: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논란을 거듭하던 학교 급식 문제가 일단락됐다. 경남도의회는 지난 15일 제349회 정례회 제6차 본회의를 열고 무상급식 예산 분담 비율을 도의회 안대로 적용된 내년도 경남도교육비특별회계 본예산을 통과시켰다. 도의회 안은 큰 틀에서는 지금까지 적용해온 5(도교육청):1(도):4(시·군)를 유지하되 중학교 무상급식 확대분에 대해서는 0:6:4를 적용한다는 게 골자다.

▶도교육청과 도청이 4:2:4로 합의한대로 할 경우 각각 467억원, 235억원을 부담할 예정이었지만 이 안에 따르면 21억원만큼 각각 감소하거나 증가한 446억원, 256억원을 부담해야 한다. 문제는 21억원 증액에 대해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동의한 반면 도교육청 측은 동의하지 않고 있다는데 있다.

▶도교육청은 당사자인 도와 도교육청이 합의를 이뤘는데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다수인 도의회가 홍준표 전 지사 시절 도입된 5:1:4 비율을 큰 틀에서 유지하겠다며 사실상 조정을 강행하고 나선 점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당장 내년에는 도 부담액 21억원 증가로 도교육청 부담이 감소하는 모양새지만, 2019년부터는 도교육청의 부담이 크다며 예산안의 미집행이나 재의를 검토하고 있다.

▶급식 주체를 배제했다는 도교육청의 입장에도 수긍할 대목이 많다. 그러나 도민과 학부모는 밥만 먹일 수 있으면 되지 재원 분담비율에는 관심없다. 특히 학교 급식 문제는 내년 지방선거 이후 새로 협의하면 된다. 따라서 도교육청은 대승적인 차원에서 재의에 신중을 기했으면 한다. 김순철 창원총국취재부장

 

김순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