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 축사 화재 사전 점검으로 예방하자김영훈 기자·취재3팀
김영훈  |  h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6  23:12: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영훈기자

축사 화재의 경우 전기적인 요인과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이 높기 때문에 무엇보다 사전 점검이 중요하다.

특히 축사 농가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지리적 위치 등으로 초기진화가 어려워 큰 불이 발생, 많은 재산피해가 나기 때문에 주의가 요구된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전국에서 발생한 축사 화재는 952건으로 총 412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발생 건수는 한우 축사가 391건(41.1%)으로 가장 많았고 피해 규모에서는 돼지 축사가 약 291억원(70.7%)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었다.

주요 화재 원인으로는 전기적 요인이 43.5%(414건)로 가장 높았고 이어 부주의(244건)로 집계돼 사전 점검을 통한 예방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보온을 위해 축사를 밀폐하는 곳이 많은데 이 경우 축사 내부 습도 상승으로 전기 누전 위험성이 증가하기 때문에 더욱 더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따라 내부에서 사용하는 전기 시설이나 배선 설비는 반드시 정부인증을 받은 규격품을 사용해야 하며 미리 점검해 문제가 있는 설비는 전문 수리업체를 통해 수리하거나 교체해야 한다.

보온등과 온풍기 등 전열 기구는 정해진 규격과 용량에 맞게 사용하고 문어발식 전기 배선은 절대 하지 않도록 하고 바닥이나 외부에 노출돼 있는 전선은 쥐 등에 의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배관 공사를 하는 것이 좋다.

또 화재를 초기에 진압할 수 있도록 고압 세척기나 불을 끄는 장비 등은 습기나 직사광선을 피해 잘 보이는 곳에 설치하고 사용 방법을 익혀둬 만일에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