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기획
[신년기획] 친환경 자동차가 달린다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1  22:53: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디젤차가 ‘지고’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열풍이 불 것이란 전망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로 지구환경 보호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면서 각국이 앞다퉈 친환자동차 보급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경남의 지자체들도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를 통해 탄소가스 배출을 줄이는 동시에 미세먼지 걱정 없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창원과 김해 등 경남 중동부 지역에서 도로위를 달리는 전기차를 보는 일도 점차 일상화되고 있다. 이에 본보는 도내의 친환경 교통수단 보급실태 및 과제를 살펴보고 확대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편집자 주
 
<1> 경남 친환경차 보급 도전과 과제
<2> 전기차 선도도시 창원의 도전
<3> 수소차 보급 실태 및 확대 방안
<4> 친환경차 확대 방안 간담회


◇전기차 보급 확산에 나선 지자체들… 경남도 첫 보조금 지원·전기버스도 운행

경남은 전기자동차 보급이 창원시 주도로 이뤄졌으나 최근들어 타 지자체에서도 보급에 적극 가세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은 창원시가 570여대로 압도적이지만 지난해 김해시 100여대, 양산시 50여대 보급 등 도내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아직은 보조금 지급이 관건인데, 올해 김해시는 대당 600만원, 합천과 남해 산청도 500만원을, 창원은 지난해보다 100만원 늘어난 4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경남도에서도 사상 최초로 전기차 구입시 국비지원과 별도로 대당 300만원의 보조금(도비)을 지원하기로 해 고무적이다.

또한 신차의 주행거리도 200km대로 대폭 향상돼 기대감이 높다.

국내 전기차 시장 규모는 1년 사이 4배 가까이 성장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8월까지 국내 전기차 누적 판매량(테슬라 제외)은 모두 7278대로, 전년 같은 기간(1975대)의 3.69배에 이르렀다.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4708대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르노삼성 SM3(969대), 기아차 쏘울(870대), 한국GM 볼트(392대) 등 순이었다. 경남지역도 아이오닉이 큰인기를 끌며 비슷한 추세로 주행거리 및 성능향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초소형화도 진행돼 피자집 및 중국집 배달차량 등을 중심으로 르노삼성의 트위지 등 보급(2017년 창원시 20대 보급)도 늘고 있다. 여기다 올해부터 전기버스 운행도 본격화 된다.

창원시는 지난해 구입한 전기버스(1대)를 이달중에 도내 최초로 운행할 계획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이와 별도로 2018년 창원 5대(도 관용 2대 포함)와 양산 3대가 도입된다. 충전인프라는 지난해 경남에 전기차 충전소 150곳이 추가 설치되고 공용충전소도 시·군마다 2곳 이상씩 들어서도록 했다. 기존 도내 89곳(시·군 79곳, 고속도로 10곳)의 공용충전소도 141곳으로 늘어났다.

◇‘수소차 메카도시’ 도전 나선 창원시

경남의 수소차 보급은 창원시를 주축으로 이뤄지고 있다. 창원시의 수소차 보급은 전국 1위를 자랑한다. 창원시는 2016년 수소차 25대(민간 5대, 관용 20대)에 이어 지난해 16대를 보급했다. 수소차는 창원시에 첫 수소충전소가 준공되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충전속도는 5㎏ 기준으로 투산ix 수소차는 3분 가량 소요되며 한 번 충전으로 415㎞까지 달릴 수 있다. 특히 도로위 ‘공기청정기’ 역할의 강점을 지녀 주목된다. 차량을 운행하면서 공기 중 나쁜 먼지를 청소하는 기능은 일반 시민들은 물론 운전자에게도 좋은 이미지로 작용한다.

창원시는 팔룡 수소충전소와 수소연료전지 자동차 보급에 이어 올해는 60억원(국비 30억, 시비 30억)을 투입해 수소충전소 2곳을 신설하고, 50대의 차량을 추가 보급할 계획이다. 2019년 100대, 2020년 100대 등 2020년까지 모두 311대(민간 211대, 관용 1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2020년까지 충전소 7곳, 311대 이상의 차량을 보급해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 중심도시로 도약하고 수소자동차와 충전소 부품 전문기업을 적극 육성해 관련산업의 메카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올해 수소차 보급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창원에 자동차 부품 관련기업과 수소충전소 제작 업체가 밀집해 있는 강점을 살려 관련산업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 수소연료전지 관련 산업을 창원의 신성장 동력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창원시 교통물류과 하승우 ZEV(전기·수소차) 팀장은 “올해 나올 수소차는 600㎞ 이상 주행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며, 차량가격은 보조금이 지원되면 3000만원대에서 구매가 가능할 것이다. 마찬가지로 전기차도 300km이상 주행가능한 차가 속속 출시되며 보급이 확산일로에 있다”고 전했다.

이어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은 전 세계적인 보조금 축소 움직임, 배터리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전기차 시장 확대를 막는 걸림돌이 있지만 결국 미래 차 시장은 친환경차량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고 집중 투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경남 친환경차 보급과제

친환경차 보급을 위해서는 차량 보조금 지급, 짧은 주행거리 극복, 충전인프라 확충 등이 관건이 되고 있다.

먼저 경남 전기자동차는 전기자동차 선도도시인 창원을 제외하면 걸음마 단계로 보급확대를 위한 배가의 노력이 요구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7년 11월 10일 현재 전국 승용차(사업용 포함)는 1799만 423대며, 이중 전기자동차는 2만2944대다. 경남은 975대로 전체의 4.2%에 그치고 있어 갈길이 멀다. 전국적으로 전기차 도시인 제주(8755대)가 가장 많고 서울(4258대), 경기(2033대), 대구(1705대), 경남(975대), 전남(889대), 인천(513대)순이다. 특히 올해 환경부 보급계획(미배정 2401대 제외)을 보면 제주(3661대), 경기(2759대), 서울(2490대), 대구(2351대), 경북(600대), 광주(598대), 경남(576대), 인천(545대), 대전(541대), 전남(527대), 울산(435대) 순으로 경남은 같은 광역자치단체인 경기도의 1/5 수준이고, 경북과 광주에도 뒤쳐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대구같은 경우 후발주자임에도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 및 관련산업 육성을 위해 지자체 차원에서 발벗고 나섰다. 중요한 보조금 지급은 전세계적으로 감소추세다. 환경부 등에 따르면 올해에 구입하는 전기차는 주행거리에 따라 차등을 둬 800만~1200만원의 정부 보조금이 지급될 계획인데, 올해보다 200만원 정도가 줄것으로 알려져 주행능력 향상 등 성능 개선으로 극복해야겠다.

수소차의 경우 충전소 구축에 지방비가 15억원이나 소요되는데다가 안전문제로 충전소 보급이 쉽지 않아 보급 확산을 위한 미래가치를 바라보는 선제적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또한 친환경차에 대한 통행료 인하 목소리도 높다. 경기도는 전기차 활성화를 위해 유료도로 통행료 감면 지원조례를 제정했으며, 대구시와 광주시도 전기차 통행료 감면조례를 만들었다. 그런데도 경남은 거가대교, 불모산 터널, 마창대교 등 유료도로에 대한 통행료 인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어서 개선이 시급하다.

경남도 환경정책과 김도용 주무관은 “도민이 전기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충전인프라를 확충하는 가운데 앞으로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해 미세먼지 등 도내 대기질 개선에도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시 전기차 쏘울.
전기자동차 쏘울이 창원시청앞을 달리고 있다.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