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손흥민은 이타적인 플레이의 희생양"英가디언, 활약·인성 호평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3  01:42: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영국 일간 가디언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에서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의 활약과 인성에 호평을 늘어놨다.

 가디언은 2일(한국시간) “손흥민은 토트넘의 ‘전천후 사나이’(man for all seasons) 역할에 적합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손흥민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신문은 손흥민이 2015년 8월 토트넘 합류 이후 75경기에 선발 출전했고 그중 53번 교체됐다며, 손흥민이 그라운드에 나섰다가 철수하는 장면이 토트넘 경기의 특징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항상 이어지는 또 다른 장면이 있다. (교체돼 나온) 손흥민이 숨넘어갈 듯한 얼굴로 의자에 무너지듯 앉는 것”이라며 “너무나 자명한 사실은 손흥민이 그라운드에서 모든 것을 쏟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디언은 “손흥민의 성실함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동료들이 그를 사랑하는 큰 이유”라며 “또 다른 이유는 그의 태도”라고 분석했다.

 쉽지 않았던 첫 시즌 이후 토트넘이 손흥민의 거취를 놓고 고민했지만, 손흥민은 교체되거나 명단에서 제외될 때도 한 번도 불만을 드러내지 않았다는 것이다.

 가디언은 “손흥민은 토트넘의 다른 선수들 못지않게 조화로운 집단의 힘을 중요하게 여긴다”며 그가 현재 아시아에서 가장 두드러진 선수이며, 러시아월드컵에서 한국팀의 희망을 짊어지고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신문은 손흥민의 저평가를 안타까워하던 포체티노 감독의 발언을 전하며 “아마도 손흥민은 자신의 이타적이고 유연한 플레이의 희생양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