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윤이상 탄생 100주년 기념음악회 열어통영문화원 '나비의 꿈' 감동 선사
허평세  |  hpse@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2  23:20: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통영문화원(원장 김일룡)은 윤이상 탄생 100주년 기념음악회 ‘나비의 꿈’을 지난달 27일 윤이상기념관 메모리홀에서 개최했다.

이날 음악회는 통영문화원 남다른가곡교실 회원들과 통영 팬플룻 오케스트라, 테너 최병식, 위드유 앙상블 공연으로 구성해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통영문화원 남다른가곡교실은 지난 2015년 6월 첫 강좌를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저녁마다 시에 곡을 붙인 가곡을 부르는 강좌를 진행해 인기를 끌었으며 최병식 지휘자, 정다정 반주자와 함께 통영의 문화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이날 윤이상 선생의 낙동강 그네 열창을 시작으로 가곡교실 여성중창, 남성중창 공연도 이어졌다.

통영 팬플룻 오케스트라는 올해 통영문화원 강좌를 수료한 수강생들이 주축이 돼 지난 1일 창단, 각종 문화행사에 팬플룻 합주를 통해 팬플룻 저변확대를 위해 활동하고 있으며 드보르작의 꿈속의 고향, 박태준의 오빠 생각을 연주하며 박수를 받았다.

한편 위드유 앙상블은 음악 전공자들로 구성된 아코디언 연주팀으로 지난해 9월 결성, 지역 행사 뿐 아니라 요양병원 봉사도 정기적으로 하고 있는 단체다. 트로트에만 국한돼 있는 아코디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영화음악과 대중가요, 팝송,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아코디언 대중화를 위해 애쓰고 있으며 이날 Besame Muho, Libertango를 연주해 관객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허평세기자

 
나비의 꿈
통영문화원이 개최한 윤이상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

허평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