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시설하우스 농산물 가격 폭락박성민기자
박성민  |  smworld17@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6  16:47: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성민기자
지난 9일 경남도청 앞은 성난 농민들의 목소리가 가득했다.

도내 농민단체 대표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곧두박질치는 시설하우스 농산물 가격폭락 대책 마련을 촉구한 것이다. 실제 청양고추 도매가격은 지난해 이맘때 수준인 2만9120원에 약 4000원 가량 오른 3만4439원 수준으로 평년 동기시세 6만4651원에 턱없이 모자란 가격이었다. 청양고추뿐만이 아니다. 일반 풋고추, 토마토, 파프라카, 부추 등 이번 동절기 시설채소 전반적인 가격이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부진 등과 맞물려 하락이 지속되고 있다.

이같은 가격하락은 1~2인가구의 증가로 식생활 패턴이 변화하면서 시설하우스 농산물이 자리잡았던 일반적인 가정식이 점점 사라지는 것도 원인으로 손꼽힌다. 농민들은 출하초기인 지난 12월부터 생산원가에 크게 못 미치는 현상이 이어져 계속 하락할 것이라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이에 농업기술원 등 관련 기관이 해결방안 마련과 소비촉진활동도 벌이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구내식당에서 매주 2회 이상 고추요리를 메뉴에 포함시켰고 생활개선회, 전통음식연구회 등과 고추장아찌 등 다양한 요리교육을 실시함으로써 소비촉진에 적극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농민들은 지자체와 농협이 시설하우스 농산물 산지 지자체·농협·생산농민들의 협의체를 구성해 수급안정대책을 논의해 추진하고, 적극적인 행정 및 자금 지원을 해야 한다 요구하고 있다. 모든 요구를 들어줄 수 없겠지만 농민들에게서 농업홀대라는 단어가 떠올리지 않게 정부와 지자체 차원의 장기적인 농산물 수급안정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


 

박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