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여야, 과방위 언론장악 논란 정면 충돌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8  02:47: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여야가 9일 오전 개최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언론 장악 논란 등을 놓고 정면으로 충돌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공영방송 장악을 통해 무차별적 폭로를 지속하고 있다”며 정부 여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가짜뉴스 사례,나아가 댓글 조작 논란 등을 도마 위에 올려 “한국당이 오히려 언론 길들이기에 나서고 있다”고 역공을 가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에 열린 이날 회의에서 한국당 박대출 의원(진주갑) “문재인 정부가 하고 있는 방송 장악과 보복, 한풀이 행태는 정말 ‘끝판왕’이라고 할 만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당시 MBC 뉴스데스크는 전체 27꼭지 중 뉴스 10건을 내보냈다. ‘땡문뉴스’로 전락했다. 이것이 MBC의 현주소”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여당의 시나리오대로 방송 장악이 완료됐으며 이 같은 무리한 장악 시도는 역사에 길이 남을 사례가 될 것”이라며 “이게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말한 공영언론의 정상화냐”고 따져 물었다

방송 장악 논란을 둘러싼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자 여당인 더불민주당 의원들은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종편 MBN에 대해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출입금지 등 초강경 조처를 한 것에 대해 비난했다.

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저는 개인적으로 (문제가 된 MBN 보도가 가짜뉴스가 아닌) 오보의 범주에 들어간다고 생각한다“며 ”언론 중재위 등 여러 제도적 장치가 있음에도 이렇게 취재금지·출입금지 조치를 하는 건 가짜뉴스 싸움이 아니라 언론 길들이기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언론의 자유를 빙자해 여론을 조작하는 것은 언론의 자유 범위를 넘어서는 것이니 엄격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답했다.

김응삼기자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