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기고]통계로 보는 기부 문화
구재남(동남지방통계청 진주사무소 조사행정팀장)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8  10:29: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구재남


과거에 기부는 기업이나 스타 등 부자나 하는 것으로 인식되었으나, 요즘은 기부문화도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여 스마트폰 앱으로 걷는 거리에 따라 자동기부 되거나, 포인트를 현금처럼 기부하기도 한다. 물론 재능 기부는 보편화 된지 오래다.

국제자선단체인 영국자선지원재단(CAF)이 발표한 ‘세계기부지수2017’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기부참여지수는 32%로 139개 조사대상국 중 62위였다. 1위 미얀마(65%), 2위 인도네시아(60%), 3위 케냐(60%), 4위 뉴질랜드(57%), 5위 미국과 호주(56%) 순이었으며, 하위권에는 일본 111위(24%), 중국 138위(14%), 예멘 139위(13%)였다. 이 지수는 139개국에서 각 1000명을 인터뷰해 1년 동안 낯선 사람을 도와준 비율, 기부경험의 비율, 자원봉사 시간 등을 종합평가하여 산출한 점수이다.

전년도 통계청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 국민들 중 지난 1년 동안 기부 경험이 있는 사람은 26.7%로 연평균 8.7회를 기부하였으며, 기부를 하지 않는 사람들은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57.3%), 기부에 관심이 없어서(23.2%), 기부단체를 신뢰할 수 없어서(8.9%) 등의 순으로 답했다. 자원봉사는 17.8%가 참여하여 연평균 8.3회 25.6시간 활동했으며, 그 중 중·고등학생의 자원봉사 경험은 78.4%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월등히 높았고, 참여 횟수와 시간은 60세 이상이 가장 많았다.

우리나라는 약 60년 전 1인당 GDP 67달러의 전쟁폐허 빈곤국으로 국제 구호기구로 부터 도움을 받는 나라였으나, 70~80년대 들어 전무후무한 경제성장을 이뤄 90년대에는 원조를 해주는 나라가 되었다. 전년도 GDP 1조 5000억 달러로 세계 11위, 1인당 GDP 2만 9700 달러로 세계 27위인데 반해, 기부지수는 그에 못 미치고 있는 것 같다. 주위의 어려운 사람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베풀어 작은 나눔의 불씨가 온 세상을 따뜻하게 밝혀 기부 한파도 녹이기를 기대해 본다.

구재남(동남지방통계청 진주사무소 조사행정팀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