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디스크 증상 '척추암'…"병 키우기 전에 잡아야"전이성 척추암 증가세…유사 증상에 진단 늦어
척추종양 90%는 전이암…폐암 등 전이 많아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6  18:37: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허리통증은 전 인구의 90%가 일생에 한 번쯤 겪는 흔한 증상이다. 요즘처럼 추운 날씨가 이어지면 통증이 더 심해진다. 그래서 허리통증이 생겨도 단순한 근육통이나 디스크 질환 정도로 생각하고 지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고령자가 체중이 감소하고 외상도 없이 척추 골절이 발생했거나, 암 치료 중인 환자가 기존에 없던 요통이나 방사통이 점차 악화한다면 척추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척추종양의 증상은 허리 디스크, 척추관 협착증처럼 척추 주위 통증이나 척추 신경근을 따라 방사통으로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의 호전과 악화를 보이는 퇴행성 질환과 달리 통증이 점점 심해지면서 악화일로로 치닫는 게 주된 특징이다.

원발성 척추종양은 전이된 게 아니라 척추 자체에 처음으로 생긴 종양을 일컫는데, 양성과 악성(암)으로 나뉜다. 원발성 척추종양은 전체 척추종양의 10% 미만으로 매우 드물고 아직 원인이 명확하지 않다. 유병률은 10만 명당 2.5∼8.5명으로 추정된다.

원발성 척추종양 중 양성 종양은 대부분 수술로 치료하기보다는 주기적으로 경과를 관찰한다. 양성 종양의 경우 대부분 병변이 진행하지 않고, 척추 수술에 따른 합병증의 위험성도 있기 때문이다. 다만, 양성 종양이라도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하면 수술로 제거해야 한다.

반면 척추종양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전이성 척추종양은 다른 장기에서 발생한 암세포가 척추로 전이된 암을 말한다.

최근 들어 이런 전이성 척추종양이 늘어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치를 보면 전이성 척추종양을 진단받은 환자는 2009년 2991명, 2010년 3359명, 2011년 3470명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국내 유병률은 10만 명당 26명꼴로, 여성보다 남성에서, 주로 70대에 환자가 많다.

보통 다른 장기에 생긴 악성 종양의 약 10%가 척추로 전이돼 증상을 일으키는데, 이 중 절반은 수술 등의 치료가 필요하다.

척추로의 전이는 폐암, 간암, 유방암, 대장암, 위암, 전립선암의 순서로 잦다. 남성은 폐암·간암·전립선암이, 여성은 유방암이, 소아는 신경아세포종이 주로 척추로 전이된다.

전이성 척추종양은 다른 부위의 암세포가 혈행을 타고 이동해 발생하는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척추가 풍부한 혈액 공급을 받는 기관이기 때문이다.

전이성 척추종양의 치료 예후는 처음 암이 어디서 발생했는지,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적으로 좋지 않은 편이다. 평균 생존 기간은 191일, 12개월 생존율은 약 37.7% 정도로 보고된다. 생존 기간은 처음 생긴 암의 종류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 유방암이나 전립선암의 생존율이 폐암이나 간암의 생존율보다는 높은 편이다.

치료법은 수술과 방사선 등의 국소 치료와 항암제, 약물 등을 이용한 전신 치료가 있다. 환자 나이, 전신 상태, 증상, 종양 위치, 종류 등에 따라 치료 목적과 범위를 정하게 된다.

하지만 종양 세포에 의해 척추가 불안정해지거나 병적 골절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수술로 치료한다.

특히 신경 압박에 의한 마비가 발생하면 환자의 삶의 질이 급격히 나빠지고 생존 여명 역시 감소하게 되므로 생존 여명이 3∼6개월 정도로 길지 않더라도 적극적인 수술을 고려한다. 또 원래 생긴 암과 전이성 척추종양을 동시에 수술로 제거할 수 있다면 완치를 목표로 암 부위를 모두 들어내는 근치적 수술과 수술 후 방사선, 항암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대부분 전이성 척추종양 환자는 수술로 수명을 연장하려는 목적보다 통증을 억제하고 신경을 보존시켜 자가 보행과 활동을 가능하게 하려는 이유가 더 크다. 골절을 예방하고 척추 불안정성을 교정함으로써 삶의 질을 높이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환자 개개인의 몸 상태에 맞는 최적의 치료 방법을 찾기 위해 내과, 방사선 종양학과, 정형외과 등의 다학제적 접근이 필수다. 또 수술이 필요한 경우에는 수술 후 신경손상 등 합병증을 최소화하는 것도 중요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