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승안공 이사장에 김영기 전 산업안전협회장 유력
강진성  |  news24@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8  17:16: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공석인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이사장 자리에 김영기(63) 전 대한산업안전협회장이 유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전 회장은 지난달 28일 열린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퇴직공직자 취업심사를 통과했다. 이날 심사에서 승강기안전공단 이사장 대상자는 김 전 회장이 유일하다. 업계에서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김 전 회장이 취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 전 회장은 충남 예산 출신으로 LG그룹 부사장을 지냈다. 2014년 12월 대한산업안전협회장에 취임해 지난해 12월 3년 임기를 마쳤다.

승강기안전공단 이사장직은 지난해 7월 백낙문 이사장이 사퇴하면서 7개월여 공석 상태다.

8일 신임 이사장에 선임에 대해 승강기안전공단 관계자는 “아직 정식 통보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승강기안전공단은 국내 유일 승강기 전문 공공기관으로 2016년 7월 진주혁신도시에서 출범했다.

강진성기자



 
김영기승강기안전공단이사장내정자
김영기

 

강진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