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창원 가포동 주민들, 이주대책·현실적 보상 촉구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8  22:46: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 4·5통 주민들이 8일 창원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부영과 창원시에 이주대책 및 정당한 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부영 측에 주택과 과수목 등 지장물에 대한 일괄 보상과 함께 인간다운 생활을 위해 최소한 주거공간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60년 살아온 터전을 잃고 하루아침에 길거리로 나가게 될 처지이지만 겨우 2000여만원의 쥐꼬리만한 보상금으로는 그 어디에도 갈 수 없다”며 현실적인 보상을 촉구했다. 가포동 4·5통 주민대책위 관계자는 “‘창원 월영 사랑으로 부영’ 4000여세대 아파트 건설 관련, 부영이 기부채납하는 방식으로 80여가구가 사는 마을에 4차로 도시계획도로(가포순환로 확장사업)가 들어설 계획이다”면서 “하지만 아파트는 9월까지 준공될 예정인데도 아직까지 이주 문제 및 과수목에 대한 일괄보상이 약속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부영과 창원시에서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은수기자

 
가포동 대책위, 시청앞 집회
8일 오후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 사랑으로 부영’ 아파트 건설 관련, 가포 4·5통 주민들이 창원시청앞에서 이주대책 및 정당한 보상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