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함양군, 항노화 관광 콘텐츠 개발 착수13~14일 전문가 초청 팸투어 맞춤형 코스 개발
안병명  |  hyab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4  01:34: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항노화 관광 콘텐츠 개발에 힘을 쏟는 함양군이 지역의 다양한 관광·문화자원과 항노화 시설을 연계한 함양군만의 차별화된 고품질의 관광 콘텐츠 개발에 나섰다.

군은 이를 위해 군은 외부 항노화와 관광 전문가의 객관적인 시선으로 함양의 관광자원과 항노화 시설의 가능성을 사전검증하고 고품질 관광 콘텐츠 개발을 위해 전문가 초청 컨설팅을 개최하고 있다.

13일부터 14일까지 항노화와 관광 등 관련 전문가 15명이 참여하는 이번 행사는 함양 곳곳에 산재한 자연 문화 관광 자원과 함께 항노화 관련 시설물 위주로 소개해 함양군만의 특색있는 항노화 관광 테마를 발굴한다는 전략이다.

행사는 첫날 산양삼산업화단지와 산삼휴양밸리, 지리산생태체험단지, 목재문화체험장 등 함양의 대표 항노화 시설물들을 둘러보며 앞으로 운영방안 등을 모색한다. 지역의 관광자원과 주요 항노화 관련 시설을 연계한 항노화 관광 테마를 발굴하고, 현재 완료되었거나 조성 중인 시설의 앞으로 운영 방안에 대한 자문을 얻으려는 것이다.

다음날에는 함양의 대표 관광지인 상림공원과 서암정사, 인산가, 하미앙, 남계서원, 개평한옥마을, 용추폭포 등 함양의 대표 관광 문화자원을 통해 맞춤형 관광코스를 개발한다.

특히 군내 관광자원의 타깃별·테마별 등 맞춤형 관광코스 개발과 함께 엑스포 기본계획 내 반영된 관광 프로그램의 실행 방안 등도 검토하게 된다.

군은 이번 행사 이후 전문가 자문을 받아 종합 운영계획 용역 등 수립 시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항노화 웰니스 관광 프로그램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강현출 부군수는 “우리 군에는 산삼휴양밸리 등 전국을 대표할 수 있는 훌륭한 시설과 이름난 수많은 관광지가 있지만 체계적인 관광 테마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테마별, 타겟별 차별화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관광 상품을 개발해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밝혔다.

안병명기자



 
지곡개평마을 팸투어(자료사진)1
함양군은 13일 고품질 관광 콘텐츠 개발을 위해 항노화와 관광 전문가을 초청해 컨설팅을 개최하고 있다.
지곡개평마을 팸투어(자료사진)
사진설명: 함양군은 13일 고품질 관광 콘텐츠 개발을 위해 항노화와 관광 전문가을 초청해 전문가 초청 컨설팅을 개최하고 있다.

안병명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