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억새(이희숙)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8  18:03: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억새(이희숙)

저녁이 깔린 들녘에 하이얀 붓은
가장 먼저 바람을 그리려 섰다

갈바람에 흔들리는 그리움 주체 못하고
소리 죽이며 어둠을 덮치고 누웠다

가녀린 이부자리 이리저리 나부끼다
이제 막 멈춰 섰거늘

스쳐 간 흔적도 없이 요염한 저 몸매
밤은 스러졌고 바람은 새하얗게 질렸다.

---------------------------------------

들녘에 어둠이 젖어들고 억새는 바람으로 하늘을 지운다. 별이 하나둘 돋아나고 저 먼 은하를 후두두 멧새가 가르는 사이 기억은 소름처럼 돋고 추억으로 진화된 사연들이 시가 되었다. 그립다는 것은 가까이 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립다는 것은 더욱 가까이 하고 싶다는 것이다. 해독하기 어려운 갑골문자처럼 긴 시간은 화석이 되었다. 시간의 퍼즐이 먼 그리움으로 온다.(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