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오랜만의 정극 멜로, 힘드네요"
윤상현 "오랜만의 정극 멜로, 힘드네요"
  • 연합뉴스
  • 승인 2018.03.2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새 수목극 '손 꼭 잡고…'
윤상현, 설레는 눈빛
배우 윤상현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동안 주로 라이트한(가벼운) 연기를 해왔는데 정극 멜로를 하려니 처음엔 좀 힘들었습니다.”

 배우 윤상현(45)이 MBC TV 새 수목극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서 아내와 첫사랑 사이에서 방황하는 천재 건축가 김도영으로 변신한다.

 윤상현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그동안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이 공존하는 인물을 연기해왔는데 이번에는 그런 것을 다 빼고 내면의 깊은 연기를 해야 해서 어려웠다. 연습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한혜진 씨와 제작진의 배려 속에 감정을 잘 끌어올릴 수 있었고, 색다른 연기에 스스로 기분이 굉장히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도영처럼 한 남자가 아내와 다른 여인 사이에서 방황하는 사례에 대한 의견을 묻자 “그건 그 사람 자체가 흔들리는 것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도영의 첫사랑 신다혜 역을 맡은 유인영은 “아직은 도영 역의 윤상현 씨가 사랑을 골고루 나눠주고 있어서 즐겁게 촬영 중”이라고 웃었다. 그동안 출연작들에서 주로 여주인공들에게 남자를 빼앗겨온 유인영다운 재치있는 답변이었다.

 21일 밤 10시 첫 방송.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