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12)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8  22:34: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어느덧 오빠가 어깨를 들먹거리며 흐느끼고 있었다. 덩치 큰 장년의 남자가 체면도 위세도 아랑곳없이 사그라드는 불꽃을 되살리기 위한 간절함을 자아낸다. 이미 양지의 상태를 인지하고 있지만 인정하고 싶지 않은 비통함이 절절하게 울려나오는 음성이다. 애절한 이 통음은 곁에 있는 사람들 모두에게도 반석에 고이는 물기처럼 슬픔의 감정을 전이시켜 놓는다. 병문안 오는 사람들마다 양지를 벌떡 일어나게 할 명약이라도 되는 양 양지가 염원하던 보육원 설립에 동참한다는 약속만은 빼놓지 않았다.

양지는 삼 일만에 조금 정신을 차렸다. 호흡기를 떼자 초췌해진 작은 얼굴이 더 조막만 하게 보였다. 양지가 깨어났다는 소식을 들은 가족들이 줄줄이 병실로 들어왔다. 양지는 희미하게 뜬 눈으로 곁에 있는 수연을 확인하더니 신음처럼 중얼거렸다.

“이 애를 지켰다니-. 내가 세상에 태어나서 뭘 하고 살았나 싶더니…….”

어렵게 입을 연 양지는 너무 낮아서 들리지 않는 음성에다 한 호흡 한 호흡 있는 힘을 다 모으더니 눈짓으로 호남을 불렀다.

“나, 거기……. 좀……. 데려다……. 주라.”

“거기, 어디? 아아 알겠다. 그렇지만 이 몸으로 거기는 무리다. 이제 정신도 차렸으니 조금 더 회복되면 내가 꼭 데리고 갈게, 약속할께.”

양지는 떼쓰듯이 강하게 얼굴을 찡그렸다. 어렵사리 방향을 짚어 낸 호남이 어이없는 듯 또렷이 반대를 했다.

“거기는. 몸이나 회복하면 가도 돼. 어서 몸 회복될 궁리나 하시지.”

가망 없을 것 같은 호남의 기색을 보고 절망의 빛을 보이던 양지는 다시 온 힘을 끌어 모은 듯한 얼굴로 마른 목젖을 축이며 애원을 했다

“거기…… 갖다오면…… 힘…….이 나알…… 것 같아. 내 부탁 좀…… 꼭…… 들어주라.”

남자처럼 단순한 성격의 호남이다. 병이 더 호전 될 것 같다는 환자의 부탁인데 더 거절할 이유도 없잖은가.

“그래 좋다. 꼭 그렇다면 못 갈 것도 없지.”

우려하던 의료진도 환자의 간절함은 막지 못했다. 대기시켜놓은 차에다 양지를 옮겨 태운 호남은 세 자매가 같이 살 전원주택을 짓겠다며 터 잡아놓은 곳으로 향했다. 들 가운데로 난 좁은 길을 가로질러 최대한 가까운 위치에다 차를 세웠다.

“언니야, 저기다 언니가 원하는, 아니 우리들 모두 같이할 보육원부터 먼저 짓도록 하자. 약속할게 알았지? 늦었지만 약속은 꼭 지킨다. 언니만 일어나면 그 일부터 시작하자. 언니야, 제발 눈뜨고 저기를 봐라. 언니가 원하는 곳, 그 터에 왔단 말이다.”

양지에게 힘을 주는 뜻으로 호남은 열심히 말을 붙였지만 양지는 눈을 뜨지 못했다. 스치는 바람결에 솜털이 움직여도 아무런 기색이 없다. 멀리로 바라보이는 자신의 땅과 언니를 번갈아보며 호남이 중얼거렸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