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내면 죽는다…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소리내면 죽는다…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 연합뉴스
  • 승인 2018.04.0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포영화에서 ‘공포지수’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하는 것은 바로 소리다.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는 역발상으로 시작한다. 설정부터가 ‘소리 내면 그 즉시 죽는다’이다. 영화 상영 30분이 지나도 배우의 음성은 들을 수 없다. 사각사각 풀잎을 스치는 바람 소리 같은 음향과 배경음악이 깔릴 뿐이다.

작고 낮은 목소리가 오히려 사람들의 관심과 집중을 불러일으키듯, 소리를 가급적 배제한 이 영화는 1시간 반 동안 관객을 숨죽이게 한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영화 속 규칙은 스크린 밖에서도 저절로 적용된다. 깜짝 놀랄 만한 장면에서도 비명과 신음은 입안에서만 맴돈다. 그만큼 흡인력이 있다는 의미다. 소리의 진공상태에 익숙해지다 보면, 나중에는 작은 소리만 들려도 주인공보다 더 긴장하게 된다.

영화는 괴생명체의 공격에서 거의 유일하게 살아남은 한 가족의 사투를 그린다. 괴생명체는 앞을 볼 수 없지만, 온몸이 청각 기관으로 이뤄져 있다. 소리를 듣자마자 쏜살같이 나타나 사람을 해치운다.

주인공 가족은 이미 폐허로 변한 도시를 떠나 농장에서 자급자족하며 지낸다. 소리가 곧 죽음으로 이어지는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일상의 소음을 최대한 줄이려는 이들 가족의 노력은 눈물겹다. 항상 신경을 곤두세우고, 예민하게 귀를 열어놓는다.

영화는 공포와 긴장감을 높이기 위해 몇 가지 극적인 설정을 넣었다.

영화 전반에 깔린 정서는 가족애다. 실제 부부인 연기파 배우 에밀리 블런트와 존 크래신스키가 부부로 출연했다.

이 영화의 각본과 연출도 맡은 존 크래신스키는 제작노트에서 “빠르게 변하는 세상 속에서 날 사랑해주고 믿어줄 사람을 곁에 둔다는 것, 가족을 포함해 누군가와 함께할 때 발휘되는 특별한 힘을 그려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실제 청각 장애를 지닌 밀리센트 시몬스와 ‘원더’에 출연한 노아 주프가 남매로 출연했다. 대사 없이 수화와 표정만으로도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한다.

개봉일은 오는 12일이다. 한국 공포영화 ‘곤지암’이 개봉 9일째 166만 명(5일 기준)을 불러모으며 큰 인기를 끄는 가운데 이 영화가 흥행 바통을 이어받을지 주목된다. 지난해 봄에는 미국 공포영화 ‘겟 아웃’(214만 명)이 개봉해 관객의 사랑을 받았다.

연합뉴스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