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양산 아파트 ‘밧줄 살인범’ 2심 감형무기징역에서 징역 35년으로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2  22:37: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파트에 매달려 외벽 도색을 하던 작업자의 밧줄을 끊어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피고인이 2심에서 징역 35년으로 감형됐다.

부산고법 형사1부(김문관 부장판사)는 12일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서모(42) 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깨고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서 씨는 지난해 6월 8일 오전 8시 13분께 양산의 한 아파트 옥상에 올라가 외벽 도색 작업을 하던 김모(46)씨의 유일한 생명줄인 밧줄을 커터칼로 끊어 13층 아래로 떨어져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서 씨가 밝힌 범행 동기는 김 씨가 켜놓은 휴대전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는 것이다.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서 씨는 범행 당시 정신질환과 음주로 인한 심신상실 상태에 있었고 양형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다.

2심 재판부는 “이번 범행은 일반적인 법 감정으로 용납될 수 없다”며 “누범 기간 또 범행을 저질러 중형을 선고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전제했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원만하지 못한 가정에서 적절한 훈육을 못 받아 폭력적인 성향을 가지게 됐고 과도한 음주습관까지 더해져 일용직 외에 고정 일자리를 가지지 못한 채 가족의 외면을 당해온 점, 범행 당시 심신장애 상태까지는 아니지만 양극성 정감 장애, 조증 에피소드 증세, 알코올 장애 증상도 있어 정상인과 같은 온전한 상태로 보기 힘든 점 등을 고려해 원심 형량이 무겁다고 판단된다”고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