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
김순철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8  23:43: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초등학생 제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로 기소된 여교사가 항소심에서도 1심과 마찬가지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형사1부(손지호 부장판사)는 18일 미성년자 의제 강간·미성년자 의제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여교사 A(33) 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5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 10년간 신상공개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1심의 형이 잘못됐다는 A씨와 검사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

재판부는 “A씨가 여러 차례 제출한 반성문을 읽어보니 진심으로 후회하고 있고 가족과 동료 교사들이 선처를 탄원한 점, 범행 이전에 모범적이고 정상적인 생활을 한 점을 고려해 양형을 고민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가 범행 후 교사직에서 파면되고 본인과 가족들이 인터넷 댓글 등으로 비난과 모멸을 받은 점, 어설프고 위험한 연애감정을 자제하지 못해 사회적·법률적 허용을 넘은 일탈행위를 한 점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재판부는 현행법이 만13세 미만 미성년자와의 성관계에 대해 매우 엄한 처벌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A 씨가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결론 내렸다.

재판부는 “13세 미만 미성년자와의 성관계는 최하 징역 4년 6개월이 하한선이다”며 “범행 정도를 무시할 수 없고 우리 사회가 교사에게 기대하는 역할을 고려하면 1심의 양형을 유지하는 것이 온당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여름 자신이 근무하던 경남도내 모 초등학교 고학년 남학생과 교실·승용차 등에서 9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그는 해당 학생의 담임교사는 아니었지만, 지난해 초 다른 교육 과정 중 이 학생을 알게 된 뒤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김순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상선약수
한 생명을 소중히 육성하면 보배가 되는데, "잘 생겼다"는 그 아이는 그 교사의 더러운 육욕 때문에 망가진게 아닌가? 어떻게 선처하라고 할수 있으며, 그 선처 호소 탄원을 빌미로 "1심 유지"라고 한 법관은 또 두뇌가 있는가? 1천년 징역형 같이 출소 없는 종신형으로 한 평생 감방에 쳐 넣어어 둬야 될 것이 아닌가? 보도 들은지 며칠되었지만 그 아이의 장래가 생각 날 때마다 분통이 치밀어 용서할수가 없다.
(2018-04-22 14:58:2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