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칼럼
[농업이야기] 단감잎차 한잔안광한(경남도농업기술원 단감연구소 육종담당 농학박사)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3  22:56: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올해는 봄비가 적당히 내려 연녹색 단감나무 새순이 유난히 부드럽고 신선하다.

경남의 특산물인 단감이 소비부진과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이야기는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특히 지난해는 여름철 고온과 장기간 가뭄으로 가을에 수확을 포기한 농가가 속출할 만큼 힘들었던 한해였다. 재배가 어려웠던 만큼 생산량도 줄었다. 그나마 당도가 높아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가격이 올라 생산농가에게는 경영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된 것은 다행한 일이다. 농촌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부족과 해마다 상승하는 농자재 가격, 또 소비시장에 넘쳐나는 외국농산물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냉혹한 현실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생각해본다.

위기는 기회이다. 세계 도처에는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지역특산물로 성공한 사례가 많다. 좋은 예로 프랑스 보르도 지역의 와인산업을 들 수 있다. 프랑스 남서부에 위치한 보르도지방은 세계 최대의 고급 와인산지로 잘 알려진 곳이다. 이곳을 직접 방문하면 크게 세 번 놀라게 된다. 먼저 끝없이 펼쳐진 포도농장의 규모에 놀라고, 다음은 자갈이 뒤섞인 척박한 토양에서 고급와인용 포도가 생산된다는 데서 놀라고, 단지 와인으로 세계적인 부자마을로 몇백 년을 살아가고 있는 데서 놀라서 모두 세 번을 놀래게 된다. 사실 보르도 지방은 토양이 척박하고 강수량이 적어 생산량이나 품질 면에서 생식용 포도를 생산하기에 적합한 자연환경이라고 보기 어렵다. 그러나 여기서 생산되는 포도는 당도가 높고 안토시아닌 등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여 고급 와인의 원료로는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다. 이처럼 척박한 토양과 열악한 기후 조건을 최고의 장점으로 만드는 보르도지역 농민의 지혜가 우리지역 단감 산업의 활로를 개척하는데 필요한 때이다.

단감은 비타민A, C 및 식이섬유, 칼륨 등이 풍부하여 식품 영양적 가치가 높고, 폴리페놀 등 항산화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고혈압, 뇌졸중, 치매 등 각종 성인병 예방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감 발효주, 고추장, 잼, 소스 등 다양한 가공품이 개발되었고, 최근에는 단감 재배과정에서 생산되는 잎, 가지, 꽃 등 부산물을 활용한 건강 기능성 가공품도 개발되었다. 특히 이번에 개발된 감잎차를 첨가한 감식초와 단감 신초차는 기존의 감식초나 녹차에 비해 맛과 기호성이 우수할 뿐 아니라 항산화 성분이 30배 이상 풍부하다. 이 처럼 우리지역의 특산물인 단감은 신선과일뿐 아니라 차, 음료, 식초 등 고부가가치 가공식품 원료로도 손색이 없는 소중한 자원이라 생각된다. 오는 주말에는 부드러운 단감잎으로 구수한 감잎차도 만들어 보고, 하얀 감꽃이 피면 단감 꽃도 한번 따 먹어 봐야겠다.

안광한(경남도농업기술원 단감연구소 육종담당 농학박사)

 
안광한 경남도농업기술원 단감연구소 육종담당 농학박사
안광한 농학박사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