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피할 수 없는 공천 후유증안병명기자
안병명  |  hyab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4  20:12: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안병명기자
6월 13일 지방 선거를 40여 일 앞둔 지금 여, 야를 막론하고 후보자가 가려지면서 공천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나 어떤 지역은 중앙당으로부터 내려온 전략공천을 놓고 골치를 앓고 있고 경선 과정에서의 흑색선전에다 공천도 받기 전에 이미 공천을 받은 양 운동을 하고 다녀 빈축을 사는 예비후보도 한둘이 아닌 것을 볼 수 있다.

이 경우 중앙당에서 이미 후보자를 정해 놓고 여론조사 경선 운운하며 형식적인 절차를 고집하고 있어 공천에 탈락한 예비후보들이 탈당하거나 크게 반발하는 양상을 빚고 있기도 하다.

기초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와 당원들이 기자회견을 자청, '밀실공천' 등 잘못된 공천 행태를 지적한 후 공개사과와 당협위원장이나 국회의원, 관련자 등의 책임을 요구하고 있는 지역도 있다.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자들은 지지자들과 함께 이번 공천은 사전 내락 등 불법적이고 불공정하게 진행돼 많은 당원 동지를 실망시켰고, 공천 신청자의 의견에 반하는 공천신청을 못 하게 강요하는 등 공천이 반민주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곳곳에서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 집단 탈당을 비롯한 주민들의 서명운동과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는 점이다.

문제는 역시 정당 공천제다. 지방일꾼을 뽑는 선거가 정당 공천으로 말미암은 후유증에 시달린다는 것은 선거 결과에 대한 불복과 불화가 불을 보듯 뻔해 국민 화합을 크게 해치는 부작용을 남길 우려도 없지 않다.

많은 유권자가 주장하는 것은 지방 선거에서의 정당 공천제는 폐지하는 것이 옳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사실 공천에서 탈락한 일꾼 중에는 그 지역에서 도덕적으로 보나 인격 면에서나 모든 면에서 존경받는 지도층 인사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으나 이런 인물들이 정당 공천에 밀려 선거에서 불리한 입장에 놓인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중요한 것은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들이 연대를 하면서 힘을 키워나가면서 무소속 후보 중에 이런 훌륭한 인물이 있다면 아예 정당공천을 무시해 표를 던지는 것도 유권자의 현명한 선택이라는 여론도 조성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지 않아도 지방선거에 공천권을 행사하는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지방자치를 중앙당에 예속시킴으로써 진정한 지방자치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하는 여론이 일면서 정당공천권을 없애야 한다는 주장도 나타나고 있다. 지속적인 공천 후유증과 자치분권 목소리가 높아져 가고 있어 언젠가는 달라지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한다.

 

안병명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