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68년 4월28일 광화문 이순신 장군
김지원 기자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3  18:45: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광화문 이순신 장군은 4월27일생
서울 광화문에 우뚝 서 있는 이순신 장군상. 이 이순신 장군상은 1968년 4월27일 그 자리에 세워졌다. 동상 6.5m, 기단 10.5m로 전체 높이 17m에 달하는 청동입상이다. 장군의 아래 쪽으로 거북선과 북 모형이 함께 있다. 정부 산하의 애국선열 조상건립위원회와 서울신문사 공동주관으로 세워진 이 동상의 모델은 일본이 가장 무서워할 인물로 이순신 장군이 결정됐다. 세워진 의미에 비해 이순신 장군상의 모습에 논란은 이어졌다. 칼을 오른손에 들고 있어 패장의 이미지라거나,(심지어 그 칼은 일본도라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라고 한다.) 중국갑옷을 입었다거나, 북(독전고·督戰鼓)이 누워 있는 것은 패전을 의미한다거나, 장거리 전투를 하는 해전의 특성상 칼보다 활을 들어야 한다는 등 여전히 뒷말이 무성하다.1979년에는 장군상이 새로 건립될 것이라는 소식도 있었지만 김세중씨(당시 서울대 미술학과 교수·작고)가 디자인한 이순신 장군은 건립된 그대로 벌써 50년이다. 이순신 장군상의 건립 기사가 경남일보 1968년 4월28일자에 실렸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