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공무원 줄 서기 이제 그만
지방선거. 공무원 줄 서기 이제 그만
  • 김상홍
  • 승인 2018.05.13 09: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홍기자
 김상홍기자
6·13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당선 가능성이 높은 유력후보에 대한 공무원 줄서기가 절정에 달하고 있다.

물론 선거 때만 되면 늘 있던 호사가들의 말로 치면 그 뿐이지만, 실제로 이런 일들이 선거가 끝나면 현실로 여러 현상으로 나타나는 것을 우리는 목격해 왔다.

지난해 12월 합천군에서는 현직인 하창환 군수가 불출마를 선언한 이후 합천군청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술렁거림이 역력했다.

‘어느 간부 공무원이 어느 줄에 섰다더라’, ‘우리도 줄을 서야 하는 것 아니냐’, ‘특정 후보 캠프로 가 있는 과거 상사들이 만나자는 연락을 해온다’ 등의 설왕설래 속에 합천 공직사회가 심상찮게 동요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공무원의 선거 개입은 너무 노골적이라고 할 만큼 심각한 수준이다.

꼬리는 잡히지는 않지만 많은 공무원들이 눈치를 살피며 특정 후보를 음성적으로 돕고 일신의 영달을 꾀하고 있다는 사실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합천지역 특성상 서로 학연과 혈연 등으로 밀접하게 얽혀 있는데다 관행이 되다시피한 유력 후보들의 노골적인 매관매직 행위가 공공연하게 자행되다보니 눈과 귀를 막고 제자리만 지키고 앉아 있는 공무원은 줄 설 곳도 없는 무능한 인간으로 낙인 찍히고 마는 게 지역의 현실이다.

어느 후보가 당선이 유력한가를 따져보며 고심하는 분위기가 읽혀질 정도다. 지역민을 위해 지역발전을 위해 업무에 전념해야 할 합천군 공무원이 유력 군수 후보에게 줄을 서는 행태가 어제 오늘 일은 아니지만 벌써부터 이런 모양새라니 우려스럽다.

공무원들이 불법선거 운동임을 알면서도 특정후보를 위한 줄 서기나 편가르기에 나서는 이유는 인사 때문이다. 승진이나 좋은 보직발령 등 인사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기 위한 순수하지 못한 의도가 깔려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에 따른 부작용과 선거 후 선심성 또는 보복성 인사다. 인사의 공정성이 담보되지 않을 때 빚어지는 공직사회의 갈등은 결과적으로 주민에게 그 피해가 돌아갈 수밖에 없음을 잊어서는 안된다.

공무원은 국민을 위한 봉사자다. 공무원의 신분과 정치적 중립성을 법률로 보장하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그럼에도 선거판을 넘나드는 공무원들은 선관위나 사정당국에서 적발해 엄정하게 처벌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18-05-14 07:20:24
실례지만 공무원이랑 룸빵드나드는 기자는 어떻게생각하시는지..묻고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