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포토
연등으로 수놓은 겁외사
강진성  |  news24@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3  21:20: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3일 오후 산청군 단성면 겁외사(劫外寺) 성철스님(1912~1993) 동상 앞에서 불자가 참배를 하고 있다. 겁외사 경내에는 22일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연등이 내걸려 방문객을 맞고 있다. 겁외사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절’이라는 의미로 2001년 성철스님 생가 복원과 함께 창건됐다.
강진성기자 news24@gnnews.co.kr


 
겁외사3
부처님오신날(22일)을 앞둔 13일 산청군 단성면 겁외사(劫外寺) 성철스님(1912~1993) 동상이 연등에 둘러 쌓여 있다. 겁외사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절’이라는 의미로 2001년 성철스님 생가 복원과 함께 창건됐다.
강진성기자 news24@gnnews.co.kr
겁외사1
13일 오후 산청군 단성면 겁외사(劫外寺) 성철스님(1912~1993) 동상 앞에서 불자가 참배를 하고 있다. 겁외사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절’이라는 의미로 2001년 성철스님 생가 복원과 함께 창건됐다.
강진성기자 news24@gnnews.co.kr

겁외사4
부처님오신날(22일)을 앞둔 13일 산청군 단성면 겁외사(劫外寺) 성철스님(1912~1993) 동상이 연등에 둘러 쌓여 있다. 겁외사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절’이라는 의미로 2001년 성철스님 생가 복원과 함께 창건됐다.
강진성기자 news24@gnnews.co.kr

강진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