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승자와 패자, 인간지사 새옹지마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9  00:10: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선거는 운동경기와 달리 공동 우승이 없다. ‘정치의 꽃’ 이라는 선거는 승자와 패자 딱 두 가지로 나뉜다. 승자는 웃음이요 기쁨이지만 패자는 쓰라린 슬픔이요 아픔이다. 승자는 상대가 내건 정책 중 지역발전을 위한 것이라면 받아들이고, 서운했던 부분이 있다면 손을 맞잡고 녹여야겠다.

▶지도자를 직접 뽑는 위대한 선거는 승자와 패자가 갈렸다. 승자는 당선이 확정된 순간 느끼는 기쁨으로 삼년 묵은 체증이 싹 내려갈 정도로 기세등등해진다. 그 어떤 희귀병도 한순간에 싹 나아 버릴 정도로 에너지가 넘친다.

▶지인이라도 패자에게는 절망과 좌절에서 벗어나 일상으로 돌아오라고 말할 엄두가 안 난다. 그만큼 아픔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우선 낙선자들과 아픔을 함께하며 고통을 나눠 가져야 한다. 실의에 빠진 낙선자들에게 다가가 그들과 고통을 나누려는 이웃이 있다는 걸 알려주고,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그들을 위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낙선했다고 이불 뒤집어쓰고 두문불출할 일이 아니다. 살다보면 기쁠 때도 있고 슬플 때도 있는 법이다. 인간세상에서 복(福)이 화(禍)가 되고 화가 복이 되는 그 변화는 알 수 없다. 중국고사에도 인간지사 새옹지마(人間之事 塞翁之馬)가 있다. 승자는 겸양과 아량을 최대한 발휘, 패자는 기꺼이 승복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