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꽃씨 전보(김종순)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1  22:11: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디카시-꽃씨전보
디카시-꽃씨전보



꽃씨 전보

아이들이 없는 놀이터
점령군 개망초의 횡포로
지칭개는 미끄럼틀 출입금지

이사 간 아이들에게
긴급 구호 요청


-김종순



아이들 웃음소리가 사라지고 있다. 어디로 갔는지 동네마다 놀이터가 텅 빈다. 재개발로 이사 간 탓도 있겠으나 왁자지껄 한바탕 뛰놀 놀이터보다 더 좋은 공간으로 와르르 몰려갔음이 분명하다. 틈새를 타 개망초가 점령했다는 표현이 재미있지 않은가. 잠시 쉬어가 보자.

개망초가 한국의 들꽃이 아니란 말이 있다. 우리나라에 철도가 처음 건설될 때 미국에서 수입한 침목에 씨앗이 묻어온 것으로 전해진다. 철도를 따라 흰색 꽃이 핀 것을 보고 일본이 조선을 망하게 하려고 이 꽃씨를 뿌렸다 하여 망국초(망초)라 불리다 이후, 보다 더 예쁜꽃이 핀 것을 보고 더 나쁜꽃이라 하여 개망초라 불렀다는 것이다. 그나저나 ‘화해’라는 꽃말 앞에서 바람을 기다려본다. 구호 요청이 성공하기를. 시와경계 편집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