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1회용품 줄이기 범도민적 캠페인을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6  18:13: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중국의 폐비닐, 프라스틱 수입금지조치의 파장은 우리나라에도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일부아파트에서 수거거부사태가 발생하고 급기야는 유색제품을 모두 흰색으로 바꾸는 조치에 이르게 됐다. 폐비닐과 프라스틱, 스티로폼의 환경오염은 오래전부터 환경을 오염시키는 가장 큰 적으로 지목돼 왔다. 그러나 편의성과 대중성 때문에 모든 상품과 가정생활, 그리고 산업에 활용되면서 사실상 규제의 범위를 벗어나고 있다. 그 영향은 바다와 농지, 국토전반에 심각한 위협을 주고 있으며 최근 사태로 수거를 해도 처리가 문제가 되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경남도는 오는 7월 1일부터 도본청과 각 사업소 직속기관을 대상으로 1회용품 줄이기 캠페인에 나섰다. 도가 개최하는 각종 행사에도 1회용품을 배제키로 했다는 것이다. 공무원들은 자신의 컵을 사용토록 하고 이 같은 캠페인이 널리 파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커피전문점 등 1회용품사용이 많은 업소를 대상으로는 적극적인 단속으로 캠페인의 효과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차제에 친환경 소비문화를 확대하는 캠페인이 전 도민들에게 파급되길 기대한다. 아직도 일부 마트와 편의점의 비닐제품 사용은 만연하고 있다. 특히 재래시장은 모든 비규격제품의 용기가 비닐봉지임을 부인할 수 없다. 장바구니를 들고 시장가는 사람이 드물 정도이니 우리의 1회용품사용은 거의 광적이라 할 수 있다. 어떤 방법으로든 규제하거나 사용을 줄이지 않으면 안 될 위험수위에 다달았다고 할 것이다.

경남도의 이번 캠페인은 각 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이 동참하길 기대한다. 각 판매업체에서 1회용품을 사용하더라도 이를 거부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필요하다. 벌칙을 강화하는 것보다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길 기대한다. 우선 1회용컵 대신 자신의 컵을 소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