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경일칼럼]말은 인격이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3  19:19: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우리말에 사람이 금수와 다른 것은 말속에 인격이 있는 까닭이라고 한다. 한자로 語는 言(말) + 吾(나)를 합친 글자로 말이란 곧 말하는 사람의 인격인 것이다. 말 때문에 빚어지는 불화가 많다. 말의 왼쪽에는 소리가 있고 오른쪽에는 말씀이 있다고 한다. 말이 말씀으로 옮겨가지 않고 소리로 추락하면 사이가 틀어지게 된다. 소리 중에는 잔소리도 있고 헛소리도 있고 험담과 악담도 있다. 그런 소리들은 귀에만 들어갈 뿐 마음으로 스며들지 않는다.

30초의 말 한마디가 30년 간다는 이야기도 있다. 화가 나서 내뱉은 막말은 화해를 한다고 해도 가슴속에 30년 동안 머문다는 뜻이다.

반면에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든다는 이야기도 있다. 서울 용산의 삼각지 뒷골목에 ‘옛집’ 이라는 간판이 걸린 허름한 국숫집이 있었다. 탁자는 달랑 4개뿐인 주인 할머니는 25년을 한결같이 연탄불로 멸치국물을 우려서 그 멸치국물에 국수를 말아낸다. 10년을 넘게 국숫값은 2000원에 묶어 놓고도 면은 얼마든지 달라는 대로 준다. 몇 년 전 이집이 어느 방송에 소개된 뒤 나이 지긋한 남자가 담당 PD에게 전화를 걸어 다짜고짜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고 한다. 전화를 걸어온 남자는 20년 전 사기를 당해 재산을 들어먹고 아내까지 떠나버렸단다. 용산역 앞을 배회하던 그는 식당들을 찾아다니며 한 끼를 구걸했다. 음식점마다 쫓겨나기를 거듭하다 보니 독이 올라서 휘발유를 뿌려 불 질러 버리겠다고 마음먹었다. 할머니네 국숫집까지 가게 된 사내는 자리부터 차지하고 앉았다. 나온 국수를 허겁지겁 먹자 할머니는 그릇을 빼앗아갔다. 그러더니 국수와 국물을 한가득 다시 내주었다. 두 그릇을 퍼 넣은 그는 냅다 도망치다 할머니가 쫓아오면서 뒤에 대고 소리쳤다. “그냥 가, 뛰지 말구, 다쳐!!” 그 한마디에 사내는 세상에 품은 증오를 버렸다. 그 후 파라과이로 이민 가서 꽤 큰 장사를 하여 크게 성공했다고 한다.

이와 같이 험담은 세 사람을 죽이는 격이다. 첫째는 험담을 하는 자신이요, 둘째는 그것을 반대하지 않고 듣고 있는 사람들이며, 셋째는 그 험담의 화제가 되고 있는 사람이다. 남의 험담을 하는 것은 결국 자기 자신의 부족함만 드러내고 마는 결과를 가져올 뿐이다.

방유일순(謗由一脣) 즉, 칭찬은 만사람 입이 모여 이루어지지만 비방과 헐뜯음은 한사람의 입만으로도 순식간에 번져나가게 된다. 옛시인은 “말하기 좋다하고 남의 말 말것이며, 남의 말 내가 하면 남도 내 말하는 것이, 말로써 말 많으니 말 말까 하노라!” 라고 기도하였으며 다산 정약용은 “들리는 명성이야 태산 같은데 가서보면 진짜 아닌 경우가 많네, 소문은 사람을 해치는 흉방한 짐승처럼 흉악하지만, 가만 보면 도리어 친할만하지”라고 했다. 이는 세상에 가짜가 워낙 많아 선입견으로 겉만 보고 남을 속단하면 안된다는 뜻일 것이다.

비방은 하는 쪽이나 당하는 쪽이나 말을 줄이는 것이 좋다. 말꼬리를 잡고 가지를 쳐서 끝까지 가게 되면 다 피를 흘려야 끝이 난다. 우리 사회도 서로간의 칭찬은 못할망정 비방과 헐뜯음은 없어야 할 것이다. 말은 그 사람의 인격이기 때문이다.

주용환(사천경찰서장·시인·법학박사)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