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건전한 피서문화’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4  22:06: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벌써 날씨가 너무 덥다. 한창 심한 더위를 우리말로 ‘한더위’라고 한다. 모레 7일은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다는 ‘작은 더위 소서(小暑)’ 절기로 말 그대로 이제 진짜 더위가 시작되는 것이다. 그동안 덥다덥다 했지만 이제 더위가 시작이다. 오는 23일은 ‘더위가 가장 심한 대서(大暑)’는 글자 그대로 ‘큰 여름더위’를 의미 한다.

▶한창 심한 더위를 우리말로 ‘한더위’라고 한다.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올 여름더위가 본격화된다고 한다. 삼복은 1년 중 가장 더운 기간으로 이를 ‘삼복더위’라 한다. 오는 17일이 초복이고, 27일은 중복이다.

▶해수욕장, 계곡 등을 찾는 피서도 시작된다. 피서는 무더위를 피해 시원한 곳에서 삶의 의욕을 재충전하는 것이다. 일 년 중 가장 기다려지는 즐거움이기도 하다. 하나 피서문화가 아직도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듯해 안타깝기만 하다. 휴가는 심신의 피로를 풀어주는 청량제다. 공해로 찌든 도심을 벗어나 자연의 품에서 만끽하는 휴식은 삶의 의욕을 찾게 해준다.

▶여름철 휴가와 겹치는 피서는 젊은이들에게는 새로운 경험과 낭만의 기회를 부여하고, 나이든 사람에게는 편안한 휴식의 기회를 안겨준다. 무더위 속에 쓰레기, 불법 주·정차, 고성방가, 바가지요금 등 꼴불견 행태로 인해 즐거워야 할 피서가 ‘짜증 피서’가 되기 일쑤다. 피서를 즐길 모든 사람에게는 ‘건전한 피서문화’를 가꿀 책임도 함께 있다.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