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남해군, 축구꿈나무 대축제 성황
차정호 기자  |  chajh5678@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2  23:24: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국 유소년 축구 꿈나무들의 열전 ‘2018 축구꿈나무 여름대축제’가 지난달 27일부터 1일까지 6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대회는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전국각지에서 120개 팀, 2000여 명의 선수를 비롯해 가족, 관계자 등이 남해군을 찾았다.

특히 유례없는 폭염 속에서도 꿈나무들의 축구에 대한 열정이 푸른 그라운드를 가득 채웠다.

대회 마지막날 치러진 12세 이하 결승전 시상식에서 장충남 남해군수는 “대회기간 폭염이 계속돼 힘들게 경기를 치렀을 선수들과 가족들, 대회 진행에 구슬땀을 흘려주신 모든 관계자분들에게 감사하다”며 “대한민국 축구계를 이끌 우리 꿈나무들이 더욱 좋은 시설과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스포츠 휴양도시 남해가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정호기자



 
차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