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BMW 사고 택시기사 의식회복
김해공항 BMW 사고 택시기사 의식회복
  • 박준언
  • 승인 2018.08.06 13: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0일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앞에서 BMW 차량에 치여 의식불명에 빠졌던 택시기사가 기적적으로 의식을 회복했다.

6일 피해자 가족에 따르면 택시기사 김모(48)씨는 지난달 25일께 사고 후 처음으로 눈을 떴다. 사고 후 보름 만이다.

하지만 아직 눈꺼풀 외에는 신체 다른 부위는 전혀 움직이지 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친형은 “몸은 괜찮은지, 나를 기억하겠는지 물어보면 눈을 깜빡이는 것으로 ”예, 아니오“ 의사를 전달한다”면서 “아직 인공호흡기에 의지해 숨을 쉬지만 스스로 호흡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환자실에서 매일 30분만 면회가 가능한데, 자녀를 많이 보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가족들은 김씨가 충격을 받지 않도록 사고와 관련한 질문은 되도록 자제하고 있다. 김 씨에게 처음 사고 당시 기억을 물었을 때 김 씨는 아무런 의사 표시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달 10일 낮 12시 50분께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진입도로에서 BMW차량(운전자 정모·34)이 도로 제한속도인 시속 40㎞의 3배가 넘는 최대 시속 131㎞로 달리다가 택시기사 김씨를 치었다.

이후 BMW 운전자 정씨는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현재 구속 수감돼 조사를 받고 있다.

박준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MW나빠 2018-08-10 14:12:39
무사해서 다행입니다.
잘 회복하셔서 건강한 모습으로 가족과 행복한 시간이 되셨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