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김해공항 BMW 사고 택시기사 의식회복
박준언  |  j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7  00:23: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달 10일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앞에서 BMW 차량에 치여 의식불명에 빠졌던 택시기사가 기적적으로 의식을 회복했다.

6일 피해자 가족에 따르면 택시기사 김모(48)씨는 지난달 25일께 사고 후 처음으로 눈을 떴다. 사고 후 보름 만이다.

하지만 아직 눈꺼풀 외에는 신체 다른 부위는 전혀 움직이지 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친형은 “몸은 괜찮은지, 나를 기억하겠는지 물어보면 눈을 깜빡이는 것으로 ”예, 아니오“ 의사를 전달한다”면서 “아직 인공호흡기에 의지해 숨을 쉬지만 스스로 호흡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환자실에서 매일 30분만 면회가 가능한데, 자녀를 많이 보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가족들은 김씨가 충격을 받지 않도록 사고와 관련한 질문은 되도록 자제하고 있다. 김 씨에게 처음 사고 당시 기억을 물었을 때 김 씨는 아무런 의사 표시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달 10일 낮 12시 50분께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진입도로에서 BMW차량(운전자 정모·34)이 도로 제한속도인 시속 40㎞의 3배가 넘는 최대 시속 131㎞로 달리다가 택시기사 김씨를 치었다.

이후 BMW 운전자 정씨는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현재 구속 수감돼 조사를 받고 있다.

박준언기자

 

박준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BMW나빠
무사해서 다행입니다.
잘 회복하셔서 건강한 모습으로 가족과 행복한 시간이 되셨으면 합니다.

(2018-08-10 14:12:3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