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용수, ‘공직선거법’ 개정안 대표발의
엄용수, ‘공직선거법’ 개정안 대표발의
  • 김응삼
  • 승인 2018.08.1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은 13일 농촌지역 유권자들이 바쁜 농번기철을 피해 실시하는 지방선거에 적극 참여하여 소중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임기만료에 의한 지방의회의원 및 지방자치단체의 장의 선거일을 현행 임기만료일전 ‘30일이후 첫 번째 수요일에서’에서 ‘80일 이후 첫 번째 수요일’로 따르도록 했다. 현행법은 임기만료에 따른 지방의회의원 및 지방자치단체의 장의 선거는 그 임기만료일 전 30일 이후 첫 번째 수요일에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선거가 농촌지역의 농번기인 6월에 실시하여 농촌지역 유권자의 선거권이 제한될 수 있으므로, 선거일을 앞당겨 4월초중순경에 선거를 실시하자는 의견이 많이 제기되어 왔다.

엄 의원은 “지방선거 때 마다 농촌지역은 영농철과 선거일이 겹쳐 농촌의 청·장년층이 선거운동원으로 몰리면서 인력난이 가중되고, 유권자들의 선거권이 제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법이 개정되면 영농철 일손 부족해소와 농촌지역 유권자 선거권 제한 우려가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