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식품업계, 친환경 재질 용기 사용 증가세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5  22:18: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일회용품 줄이기’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면서 식품업계도 불필요한 포장을 줄이고 친환경 재질로 바꾸는 등 이른바 ‘에코 패키지’ 대열에 속속 동참하고 있다.

 식품업계에 따르면 도시락 브랜드 본도시락은 합성수지 비율을 이전보다 30% 이상 줄여 일반 플라스틱보다 빠르게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용기를 사용 중이다.

 이 용기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제품력과 안전성을 인증받았다.

 본도시락은 지난해 친환경 용기에 다육 식물을 키우는 ‘착한 용기 에코 키트’ 캠페인도 벌여 7000여 명에게 ‘친환경 패키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원두커피 전문 기업 쟈댕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친환경 종이 소재 포장 용기 ‘카토캔’을 이용한 ‘카페리얼 티라떼’를 내놨다. 이 용기는 기존 알루미늄 캔보다 가벼워 휴대성이 좋고,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적다.

 오리온은 자원 낭비와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고자 포장재 규격과 잉크 사용량을 줄이는 ‘착한 포장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제과업계 과대포장 문제가 터진 2014년부터 20여 개 제품을 대상으로 자발적으로 포장재를 줄였다.

 외식 기업 원앤원이 선보인 삼겹살 전문점 핑크돼지는 음식이 식는 것을 막는 친환경 이중 용기를 사용 중이다.

편의점업계가 앞다퉈 친환경 도시락 용기를 도입해 환경 사랑을 실천한다.

 CU(씨유)는 편의점 업계 최초로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로 만든 도시락 용기를 지난 8일부터 도입했다. 씨유가 이번에 도입한 ‘친환경 도시락’ 용기는 코코넛 껍질을 활용한 바이오매스 소재를 적용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약 40% 감축할 수 있으며, 자연분해가 용이해 환경친화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

 또 내년 상반기에는 ‘실링’ 포장 기법을 사용해 별도의 플라스틱 덮개가 필요 없는 도시락도 새롭게 선보인다. ‘실링’ 포장 방식의 도시락을 도입하면 연간 소비되는 플라스틱 덮개 중 약 30%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업계가 환경 보호를 위해 불필요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에코 패키지 제품을 선보이는 등 고객의 ‘가치 소비’에 발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편의점업계도 이제는 친환경 생각한다
편의점 CU(씨유)가 업계 최초로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로 만든 도시락 용기.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