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원, 귀농창업활성화 심화교육
농업기술원, 귀농창업활성화 심화교육
  • 박성민
  • 승인 2018.08.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은 20일 도내 신규농업인(귀농·귀촌)에게 체계적인 기초 영농기술교육과 농업정보를 제공하여 귀농아이템을 창업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귀농창업활성화 심화교육’을 개최했다.

이번 교육은 오는 9월 14일까지 2차에 걸쳐서 1기 44명, 2기 28명을 대상으로 도 농업기술원 미래농업교육관에서 귀농창업 심화교육과정이 마련됐다. 귀농창업활성화 지원 사업으로 추진되며 3단계 교육과정 중 2단계로, 1단계 농촌지역으로 이주한 5년 이내의 신규농업인(귀농·귀촌)을 대상으로 도내 18개 시군에서 농업창업 기본교육을 받은 363명 교육생 가운데, 시군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추천 받은 교육생을 대상으로 2단계 72명이 귀농창업 심화교육을 받게된다. 이어 3단계 귀농창업 지원은 2단계 귀농창업 심화교육 수료생 중 심사 과정을 거친 후 예비창업 실행비를 지원받게 된다. 20일에는 1기 교육생 44명이 참석한 가운데 2주간 액션러닝을 활용한 귀농창업 목표설정, 비즈니스 모델개발, 창업계획 및 창업선도농가 견학 등 이론과 실습이 병행하는 창업을 위한 실용적인 교육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현재 도내 귀농·귀촌가구는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기대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지난 2015년 3만9153가구에서 2016년에는 3만9363가구로 증가하는 추세로 귀농·귀촌 인구의 증가는 농업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맞물려 미래 성장산업으로 기대가 된다. 최달연 농업기술원 기술지원국장은 “최근 젊은층의 귀농·귀촌 인구 증가와 이를 통해 성공한 스타 농업인의 등장은 우리 농업의 새로운 변화와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고 농촌에 제대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성민기자

 
경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은 20일 도내 신규농업인(귀농·귀촌)에게 체계적인 기초 영농기술교육과 농업정보를 제공하여 귀농아이템을 창업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귀농창업활성화 심화교육’을 개최했다./사진=경남도농업기술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