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조선업 부진에 동남권 상장사 순익 감소
박성민  |  smworld17@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0  22:40: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을 비롯한 동남권 상장회사 상반기 실적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가운데 조선업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경남·부산·울산지역 상장기업 171개사 상반기 매출액은 30조917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5.9% 감소했다. 이어 영업이익은 1조4235억원으로 나타나 같은 기간 대비 31.5% 줄어들었고 순이익도 1조4361억원으로 59.0%가 하락했다.

특히 조선업의 어려움이 눈에 띄었다. 대우조선해양과 STX중공업, STX, 현대미포조선 등 4개사의 순이익 감소 폭만 2조원에 달했다. 지난해와 달리 구조조정에 따른 일회성 비영업이익이 올해는 반영되지 않으면서 순이익 감소 폭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영업이익 감소 외에도 대우조선해양, 현대위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현대미포조선 등 4개사는 영업익 감소 폭이 5000억원에 이르렀다. 한편, 조사대상 상장사 가운데 흑자기업은 128개사였고 적자기업은 43개사로 조사됐다.

박성민기자

 
박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