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업무 복귀 김 지사 “도민들에 송구”
정만석  |  wood@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0  23:08: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경수 지사는 20일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지난주까지 우여곡절이 많아서 도민과 도청 직원이 걱정 많았을 텐데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끝까지 믿고 응원해준 도민과 직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검이 아무래도 불구속기소를 하게 될 텐데, 변호인을 중심으로 재판을 진행하는 일 정도는 도정에 영향이 없을 것이다”며 “이후 진행되는 법적 절차는 도정과는 무관하게 진행될 것이고, 앞으로 경남 경제와 민생 살리기에 전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김 지사는 여러 가지 도정 현안에 대한 당부를 이어갔다. 우선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솔릭’ 대비를 철저히 하고 기획재정부에서 반영되지 못한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국회 상임위원회 단계부터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이달 말 개막하는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차질없이 치러질 수 있도록 하고 경남도의 남북교류사업에 물꼬를 틀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김 지사는 경남도정 인수위원회에서 도민에게 보고한 도정운영 4개년 계획과 관련한 세부 이행계획 준비에 매진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는 “도정운영 4개년 계획은 경남도가 혁신하지 않으면 경남 미래는 없다”며 “경제혁신은 말할 것도 없고, 경남이 뒤처진 사회혁신도 속도를 내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경제혁신은 제조업 혁신 추진에 집중하고 새로운 신산업도 병행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김 지사는 서울본부를 활용한 사례조사, 학습하고 토론하는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행정 포털의 지식관리시스템 정비 등도 주문했다.

이에 앞서 김 지사는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어쩌다 보니 본의 아니게 응원해주시는 분들을 밤잠 설치게 만드는 일이 계속 이어졌다”고 미안함을 전하면서 “하지만 아직도 가시밭길은 끝나지 않았다. 끝까지 뚜벅뚜벅 당당하고 의연하게 헤쳐나가겠다”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정만석기자

 
정만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