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식중독 손씻기로 70% 예방 가능식약처 “비누로 30초 이상 비벼야”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1  18:08: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한 가장 최선의 방법은 흐르는 물에 손을 30초 이상 비누로 씻는 것이라고 21일 강조했다.

식중독 발생은 기온이 상승하는 3월부터 증가해 고온다습한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최근 5년(2013∼2017년)간 8월 평균 환자 수는 1501명으로 한해 환자의 24%가 8월에 나왔다.

식약처는 식중독, 수인성 및 식품 매개 감염병은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만으로도 50∼70%가량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비누를 사용하면 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어 예방 효과가 높다고 설명했다.

2014년 보건당국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대부분은 손 씻기 실천이 질병 예방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인식하면서도 비누로 손 씻기를 실천하는 비율은 67.4%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중화장실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관찰조사에서 화장실 사용 후 손을 씻는 비율은 71.4%였으나, 이 중 비누를 쓰는 사람은 29.5%에 불과했다.

손 씻기는 화장실 사용 후, 조리·음식섭취 전·후, 외출 후, 기침·재채기를 한 후 등 일상생활에서 자주, 올바르게, 깨끗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천요령은 △비누 등을 이용하여 거품 내기 △깍지 끼고 비비기 △손바닥, 손등 문지르기 △손가락 돌려 닦기 △손톱으로 문지르기 △흐르는 물로 헹구기 △종이 타올 등으로 물기 닦기 △종이 타올로 수도꼭지 잠그기 등이다. 엄지손가락과 손가락 끝, 손가락 사이는 잘 씻기지 않는 부위이므로 꼼꼼히 닦아야 한다.

식약처는 “비누를 이용한 올바른 손 씻기는 손에 의해 음식물로 전파되는 세균이나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기타 감염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