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까지 김해아티스트 페스티벌
25일까지 김해아티스트 페스티벌
  • 김귀현
  • 승인 2018.08.2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문화의전당 지원작 공연
올해 초 김해지역 공연예술단체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3개 공연예술단체가 ‘김해아티스트 페스티벌’에서 지역민을 만난다.

김해문화의전당은 2018 김해아티스트 페스티벌을 열고 공모 선정작 3개를 선보인다. 공모사업 선정작은 우성자무용단의 ‘남풍류-淸明(청명)’, 최선희무용단의 ‘가야무용극 무접무애’, 마르떼의 ‘영화음악 작곡가-엔니오가 만난 김삿갓’이다. 김해문화의전당은 앞서 이들 단체에 창작비와 전문가 멘토링, 무대운영 등을 지원했다.

페스티벌의 첫 순서로 우성자무용단은 영남 춤의 멋과 흥을 느낄 수 있는 ‘남풍류-淸明’ 공연을 지난 20일 펼쳤다. 이날 무대에서는 영남지역의 가면극 중 중요무형문화재 제7호 고성오광대 문둥북춤을 비롯해 덧배기춤, 부산 무형문화재 제14호 동래햔량무와 원향지무, 통영 살풀이춤, 교방굿거리춤 등을 선사해 호응을 얻었다.

23일에는 최선희가야무용단이 ‘가야무용극 무접무애’를 오후 7시 30분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에서 공연한다. 무대는 1~2부로 나뉜다. 1부는 왕실의 번영과 나라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내용을 담은 태평무와 경쾌하고 빠른 동작의 춤사위가 돋보이는 쟁강이춤, 학무와 한량무를 재구성한 한량학무 등을 보여준다. 2부에서는 창작무용극 ‘무접무애’가 무대에 오른다. 김해 임호산 옆 무접마을의 설화를 바탕으로 만든 작품으로 무접마을 무용학교에서 벌어지는 사랑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성인 1만 원, 청소년 5000원. 문의 010-4596-1838.

김해아티스트 페스티벌의 마지막 순서로 마르떼가 ‘영화음악 작곡가 - 엔니오가 만난 김삿갓’을 오는 25일 오후 7시 30분 전당 누리홀 무대에 올린다. 조선 후기의 방랑시인 김삿갓의 생애를 조명하고 그가 쓴 작품들을 이탈리아 작곡가인 엔니오 모리꼬네의 음악과 함께 감상하는 프로그램이다. 문학과 음악, 무용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이색적인 콜라보 무대를 선사한다. 성인 1만 원, 청소년 5000원. 문의 010-3159-4320.

김귀현기자 k2@gnnews.co.kr



 
올해 초 김해지역 공연예술단체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3개 공연예술단체가 ‘김해아티스트 페스티벌’에서 지역민을 만난다.
김해문화의전당은 2018 김해아티스트 페스티벌을 열고 공모 선정작 3개를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