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경남·부산·울산 단체장 김해신공항 정책변경 요구안전, 소음, 확장성 등 조사 분석 제대로 안돼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2  00:54: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 부산과 울산 3개 시도 단체장들이 김해신공항의 정책 변경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경남 등 3개 시도는 21일 오후 3시 KTX울산역 회의실에서 동남권신공항 전담팀(TF) 합동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은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김해신공항이 관문공항이 아닌 거점공항으로 계획됐고 정책결정 과정에서도 문제가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김해신공항이 군 공항과 민간공항 관련법을 적용하지 않았고 5개 시도 합의로 결정한 과업지시서 준수 사항을 지키지 않아 위법하다고 밝혔다.
또, 신공항의 필수 조건인 안전, 소음, 확장성 등에 대한 조사와 분석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고 현재 김해공항의 시설과 운영 기준보다 못한 기준으로 분석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3개 시도 단체장은 정부에 김해신공항 정책의 변경을 요구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날 합의안에서 김해신공항의 대안으로 부산시가 주장하는 가덕신공항 건설과 관련해서는 아무런 의견일치를 보지 못했다.
부산시는 김해신공항의 대안으로 가덕신공항 건설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경남도와 울산시에서 입장차를 보여 이 문제는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3개 시도 단체장은 또 동남권 신공항과 경남·부산·울산 광역철도교통망 확충을 위해 추진협력단을 구성하는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에 대해 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가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동남권 관문공항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3개 시도가 힘을 합치기로 한 만큼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