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반토막 난 경남 수출, 대책 나와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2  19:53: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지역 수출부진이 끝도 없이 추락, 위험수위에 이르렀다. 한국무역협회 경남지역본부는 지난달 경남지역 수출 실적이 31억 57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비 55.2% 감소해 6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수입은 14억 88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비 2.6% 상승해 무역수지는 16억 69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경남최대 수출품목인 선박이 84.4% 하락해 전체 수출 하락에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는 전년 동월 27억 700만 달러 규모의 호주 선박 수출 기저효과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해양 플랜트는 전년 동기 6억 310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실적을 기록, 지난 4월 이후로 계속 실적이 없는 상태다.

현재 경남의 수출부진은 구조적인 측면에서 야기된 불가피한 상황도 많다. 경남 경제를 뒷받침하던 조선업의 수출부진 탓이 크다. 지역경체가 침체되어 갈수록 어둠의 그림자를 드러내고 있다. 그렇다고 언제까지 외부요인 탓만 할 것인가. 지금부터라도 장·단기 수출활성화 대책을 범정부 차원에서 수립해 수출 활로를 스스로의 힘으로 뚫으려는 각별한 의지가 필요하다.

경남은 선박에 이어 자영업은 이미 붕괴 사이클에 접어들었다는 경고다. 제조업 부진에서 시작된 경기둔화가 자영업 일감감소와 불황으로 전염되면서 자영업 붕괴가 시작됐다는 주장이다. 경남의 경제 역시 비상상황이다. 조선업의 구조조정과 지역경제 침체가 맞물리면서 더욱 악화되고 있는 지역경기를 부양하기 위해서 대규모 재정투자사업과 같은 특단의 대책이 절실한 시점이다.

정부와 지자체는 경제정책 방향을 빨리 전환해 적극 대응하지 못한다면 경제 위기는 피할 수 없다. 모든 수단을 동원, 선박, 해양플랜트 등의 수출부진 악화를 막아야 한다. 기업이 다시 뛰게끔 격려하고, 성장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등 분위기를 바꿔나가야 한다. 그래야 일자리 쇼크에서 벗어나 가계소득이 늘고, 내수경제 활기를 되찾을 수 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경남의 수출이 1년 만에 반 토막이 난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구체적이고 실행가능한 경제활성화 실천계획을 하나씩 추진해나가야 한다. 지금은 기업인과 공무원 모두가 하나가 되어 위기의식을 공유하는 것이 우선이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