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국악에 EDM 한 수 얹어 ‘얼쑤’한국문화재재단 ‘굿보러가자’ 통영공연
허평세  |  hpse@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8  23:50: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문화재재단의 대표 브랜드 공연 굿GOOD보러가자가 오는 9월 7일 오후 7시 30분부터 통영시민문화회관 대극장의 문을 연다.

‘굿보러가자’는 국악인 오정해 씨와 마스코트 수호사자의 재담이 관객과의 소통으로 이어진다는 점이 특징이다.

나아가 전통예술 공연의 매력에 현대적 미디어 영상과 무대연출을 더해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국악의 대중화 창구로서 평가받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한 자리에서 쉽게 만날 수 없던 지역 명인들의 완성도 높은 무대와 젊은 감각이 만들어내는 새로운 형식의 신명나는 퓨전 무대를 함께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평화의 기운이 한반도 전체에 가득한 새날을 기원하며 막을 여는 장 새날일출에서는 한국의집예술단의 오고무 공연이 관객의 기대를 고조시키며 하나 된 신명의 리듬을 선사한다. 그 기세를 이어 받아 지역동행에선 통영을 대표하는 예술인 김홍종 명인(국가무형문화재 제6호 통영오광대 보유자)이 통영오광대의 첫째마당 문둥이춤에서 조선후기 양반제도에서 기인한 삶의 애환과 풍자의 일면을 담아낸다.

이어 정영만 명인(국가무형문화재 제82호 남해안별신굿 보유자)과 국가무형문화재 남해안별신굿보존회가 통영과 거제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던 남해안별신굿의 용선놀음과 수부시나위에 담긴 조상의 바람과 기원을 전해줄 예정이다.

지역 예술인들과 함께하는 소통의 장을 이어받은 새날마중에선 경상권역 대구 대동권번의 마지막 전승자인 권명화 명무(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9호 살풀이춤 보유자)와 북녘의 소리를 이어가는 유지숙 명창(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전수교육조교), 젊은 서도소리꾼들의 모임 소리화가 한반도의 문화 통일을 기원하는 무대를 이어받는다.

마지막으로 흥겨운 기쁨의 장 풍류마당에서는 TANZ EDM(탄츠이디엠(대표 김주헌)과 고석진(국가무형문화재 제7호 고성오광대 이수자), 고석진퍼커션 대표(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Electronic Dance Music)과 모듬북 연주를 선보이며 전통예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한국의집예술단의 아름다운 부채춤과 연희단 샘;도내기의 북청사자춤이 보는 재미를 더하고 긴장과 희열을 함께 선사하는 줄타기 명인 권원태(국가무형문화재 제3호 남사당놀이 이수자)의 무대가 대미를 장식하며 통영공연의 막을 내린다.

공연 ‘굿GOOD보러가자’ 통영공연 문의는 통영국제음악재단(650-0436)과 한국문화재재단 공연기획팀(02-3011-1712)으로 하면 된다.

허평세기자

 
굿보러가자 포스터
굿보러가자 포스터
허평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