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경성대 출신 류한수, 아시안게임 2연패그레코로만형 67kg급서…김민석은 130kg급 동메달
손인준  |  sonij@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2  23:03: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레슬링 종목에서 부산 경성대학교 출신 선수들이 잇단 메달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경성대는 류한수(사진) 선수가 남자 그레코로만형 67kg급 결승전에서 카자흐스탄의 알마트 케비스파예프를 상대로 치열한 접전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2일 밝혔다.

경기 초반 소극적 운영으로 파테르를 받은 류 선수는 3대0으로 끌려갔지만 되치기를 통한 역습으로 4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다시 4대 4로 동점을 허용하였지만 2피리어드에서 먼저 1점을 추가, 안정적인 운영으로 역전승 했다.

류 선수는 2006년 경성대 스포츠건강학부에 입학해 체계적인 훈련과 실전테스트를 통해 세계주니어 및 아시아주니어 레슬링선수권 대회 파견선발대회 1위, KBS배 전국레슬링대회 1위, 전국대학레슬링대회 단체전 종합 2위, 전국체육대회 1위 등 각종 대회에서 입상했다.

류 선수는 ‘오뚝이 레슬러’로 불리며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이번 대회에서 아시안게임 2연패 달성에 성공했다.

또 후배인 김민석 선수도 메달 소식를 전했다. 김 선수는 최중량급인 남자 그레코로만형 130kg급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김 선수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먼저 1점을 내주고 이후 1점을 만회하여 1대1로 경기를 마쳤지만 뒤에 득점한 선수가 승리하는 규정에 따라 동메달을 따냈다. 최중량급 경기는 힘 대결이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에 중동이나 서아시아권 선수들의 강세가 두드러지는 영역으로 김민석의 메달이 주는 의미는 더욱 크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KakaoTalk_20180831_13
류한수.

 
손인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